국방부장관·보훈처장, 탈북 국군포로 이규일씨 조문

중앙일보

입력 2022.08.13 18:40

지난 5월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에서 열린 윤석열 대통령 취임식에 참석했던 이규일씨(가운데). 사단법인 물망초=연합뉴스

지난 5월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에서 열린 윤석열 대통령 취임식에 참석했던 이규일씨(가운데). 사단법인 물망초=연합뉴스

이종섭 국방부 장관이 13일 탈북 국군포로 이규일씨를 조문했다.

이날 국방부에 따르면 이 장관은 유족들을 만나 애도와 감사의 뜻을 표하고, 앞으로도 탈북 국군포로들의 공적에 합당한 예우와 처우를 다 해나갈 것임을 약속했다.

박민식 국가보훈처장도 국군수도병원에 마련된 고인의 빈소를 방문해 윤 대통령의 조화와 애도 메시지를 유가족에게 전달했다.

박 처장은 “윤 대통령께서 국군귀환 용사들에 대해 각별하셨고, 역대 대통령 중 처음으로 이규일 용사를 취임식에 초청하셨다”며 “대통령께서 참으로 각별하고 애틋한 위로의 말씀을 주셨다”고 전했다.

이규일씨 빈소 조문하는 박민식 국가보훈처장. 사진 국가보훈처

이규일씨 빈소 조문하는 박민식 국가보훈처장. 사진 국가보훈처

고인은 지난 1950년 12월 17세 나이로 국군에 자원입대해 1951년 2월 강원도 횡성에서 3사단 소속으로 전투 중 중공군에 포로로 붙잡혔다.

1953년 7월 정전협정이 체결된 뒤에도 한국으로 돌아오지 못한 채 북한에서 살다가 2008년 5월에야 탈북에 성공했다.

고인은 북한에 억류된 국군포로 송환과 국내 탈북 국군포로의 처우 개선 등에 관해 활동하며 2020년 9월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상대로 한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주도했다. 지난 2월에는 방한한 토마스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과 면담했다.

또 지난 5월 윤 대통령 취임 당시 탈북 국군포로 중 처음으로 대한민국 대통령 취임식에 초청받아 참석했다.

지난 8일 향년 89세를 일기로 별세한 고인의 발인은 14일 오전이며 유해는 국립서울현충원에 안장된다.

한편 1953년 7월 27일 정전협정 후 지금까지 국군포로 80명이 귀환했고 현재 14명이 생존해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