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차 주차선 지켰더니…"아줌마, 선 바깥에 대세요" 황당 쪽지

중앙일보

입력 2022.08.13 15:00

업데이트 2022.08.13 18:09

사진 온라인커뮤니티 캡처

사진 온라인커뮤니티 캡처

경차 주차구역에서 주차선 내에 정상 주차를 한 차주가 "주차선 바깥쪽으로 주차해달라"는 황당 쪽지를 받은 사연을 공개했다.

12일 경차 '레이'를 몬다는 차주 A씨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경차 주차 관련해서 문의하고 싶다며 글을 올렸다.

A씨는 평소 경차 주차구역 바깥 자리에 주차할 때, 안쪽에 주차하려는 차들을 배려해 주차선을 밟은 채 안쪽 자리를 넓게 쓰도록 차를 댔다고 한다(사진). 하지만 전날에는 그렇게 하지 않고 주차선 안쪽으로 정상 주차를 했다고 설명했다.

다음날에 A씨는 차에 붙어있는 쪽지를 보고 황당했다고 했다.

쪽지에는 "아줌마, 이 자리에 주차할 때 주차선 바깥쪽으로 주차해 주세요. 가운데 자리가 좁아서 다른 차들이 주차할 수가 없어요. 심보가 배려를 모르는 분 같음!"이라고 적혀있었다.

A씨는 예전부터 비슷한 쪽지를 3번 정도 받았는데 이번이 제일 기분이 나빴다면서 '경차 아닌 차도 주차할 수 있게 네가 주차선 바깥으로 주차해라'라는 말 아니냐고 했다.

A씨는 경차 주차구역 끝자리에 댈 때 주차선에 맞게 정상 주차를 하면 늘 이런 식의 쪽지를 자주 받는다고도 했다.

이어 "주차할 곳이 없다면 이해하지만 주차할 곳도 많고 이중 주차도 없다"며 "내가 주차 빌런이냐"고 물었다.

사연을 본 네티즌들도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앞으로는 배려해 주지 말고 주차 칸에 딱딱 넣어주세요. 배려해 주니까 갑질하려고 하네", "배려가 계속되면 권리인 줄 압니다. 웃기는 사람이네요", "어이가 없습니다. 상처받지 마세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경차 전용 주차구역은 지난 2004년 국토교통부가 도입한 제도로, 경차 보급 활성화와 온실가스 배출 감소 등을 위해 총 주차장 구역의 10% 이상을 경차 또는 전기차 같은 환경친화적 자동차 전용 주차 구역으로 지정하도록 하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