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판교 등 첨단산업메카 인근에 '지곡 첨단산업 클러스터'조성

중앙일보

입력

국내 최첨단 기업이 물려있는 판교테크노벨리 및 반도체 생산 중심지인 삼성전자 기흥캠퍼스와 가까운 용인시 기흥구 지곡동 일대에 대규모 첨단산업 클러스터가 조성된다.

용인시 지곡동 일대 #40만㎡ 규모 산단 조성 #

수도권 제2순환도로 서용인 나들목 주변 40만㎡ 부지에 조성되는 지곡 첨단산업 클러스터다.

이 중 지곡 일반산업단지(7만2046㎡)는 반도체장비 전문 산업단지로 올해 완공한다. 세계적인 반도체 기업인 램 리서치의 R&D센터와 반도체 유지보수 및 기술 컨설팅 전문업체인 서치앤델브가 이미 입주해 있다. 반도체클러스터 일반산업단지’(16만2791㎡)와 바이오밸리 일반산업단지(15만9427㎡)는 현재 인허가 절차를 밟고 있다.

정부는 최근 ‘반도체 초강대국 전략 발표’를 통해 반도체 산업단지 내 용적률을 최대 1.4배 완화하는 등 반도체 산업 활성화 방안을 내놓았다. 또 바이오헬스 분야 활성화를 위해 바이오 소재·부품·장비 창업 중소기업 지원, 바이오헬스 전문인력 양성 등 국내 기업의 바이오헬스 분야 발전을 위한 지원 의지를 밝혔다.

국내 유수의 반도체 기업들과 국내외 바이오 기업들이 지곡 첨단산업 클러스터에 둥지를 틀 예정이다. 반도체 분야에서는 동진쎄미캠, 힘스, 엑시콘, 경도유니온 등이 입주의향서를 제출했고, 바이오 분야에서는오르제네시스(독일), 나티브인더스트리(브라질), 파르마코스(브라질) 등의 글로벌 바이오업체와 국내 기업인 올리패스, 큐어세라퓨틱스, 디에스팜 등 8개 업체가 입주를 기다리고 있다.

지곡 첨단산업 클러스트는 용인 나들목을 통해 영동고속도로, 경부고속도로에 바로 접근할 수 있어 교통여건이 편리하고 화성 동탄신도시 및 용인 보라지구, 동백지구 등 대규모 주거단지와도 가깝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