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 아픔 묻어두고" 北, 김정은 감염정황 밝힌 '오열' 속 예찬

중앙일보

입력 2022.08.12 08:06

업데이트 2022.08.12 08:32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연합뉴스

북한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코로나19 감염 가능성을 시사하는 표현을 재차 사용했다.

북한 노동신문은 12일 정론에서 "자신의 아픔과 노고는 다 묻어두시고 애오라지 사랑하는 인민을 위해 그리도 온 넋을 불태우시며 정성이면 돌 위에도 꽃을 피운다는 말이 있는 것처럼 우리는 인민을 위해 정성을 기울여야 한다고 뜨겁게 말씀하실 때 그이를 우러러 솟구치는 오열을 금할 수 없었다는 일꾼들의 이야기가 가슴을 친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이 자신의 아픔을 묻어뒀다는 문구는 김 위원장의 코로나19 감염 정황을 짐작게 하는 표현으로 해석됐다.

김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당 중앙위 부부장 역시 전날 "방역 전쟁의 나날 고열 속에 심히 앓으시면서도 자신이 끝까지 책임져야 하는 인민들 생각으로 한순간도 자리에 누우실 수 없었던 원수님"이라며 김 위원장의 감염을 시사한 바 있다.

북한은 이와 함께 김 위원장의 코로나19 방역 업적을 부각하기도 했다.

신문은 "조국의 안전과 인민의 안녕을 결사 수호하기 위한 방역 대전의 총사령관이 되시어 지난 80여일 동안에만도 우리 총비서 동지께서 주신 강령적인 말씀과 비준 과업은 무려 580여건, 전쟁을 방불케 하는 91일간의 나날 나라의 방역 사업을 지도해주신 영도 문건만 해도 무려 1772건에 2만2956페이지나 된다는 놀라운 사실"이라고 소개했다.

또 "최대 비상 방역 체계가 가동해 불과 5일째부터 전국적인 전염병 확산세를 억제, 관리 가능한 안정적인 국면으로 돌려세우고 비상 방역전의 승세를 확고히 틀어쥔 사실, 치명률도 0.0016%로서 세계 그 어느 나라와도 대비할 수 없이 낮은 기록을 세워 전염병 위기 대응관리에서 기적을 창조한 사실"이라고 강조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