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코로나 걸렸었나…김여정 "원수님, 고열 심하게 앓았다"

중앙일보

입력 2022.08.11 12:17

업데이트 2022.08.11 17:42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은 10일 공개 연설을 통해 남측에 의해 코로나19가 북에 유입됐다고 주장하며 강력한 보복 대응을 검토하겠다고 위협했다. 조선중앙통신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은 10일 공개 연설을 통해 남측에 의해 코로나19가 북에 유입됐다고 주장하며 강력한 보복 대응을 검토하겠다고 위협했다. 조선중앙통신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최근 고열에 시달렸다는 언급이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으로 부터 나와, 그가 코로나19에 감염됐다 회복된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11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은 전날 열린 전국비상방역총화회의의 토론자 연설에서 “방역전쟁의 나날 고열 속에 심히 앓으시면서도 자신이 끝까지 책임져야 하는 인민들 생각으로 한순간도 자리에 누우실 수 없었던 원수님”이라고 언급했다.

현재 북한에서 ‘원수’로 불리는 인사는 김 위원장이 유일해 그가 코로나에 감염돼 고열에 시달리다가 회복했을 가능성을 시사하는 대목이다. 국가정보원은 지난 5월 국회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김 위원장이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지 않은 것으로 추정된다고 보고한 바 있다.

북한은 지난 5월12일 내부에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공식 발표했고 김 위원장은 대책을 논의하기 위한 당 중앙위 정치국 회의를 시작으로 일주일 동안 ‘코로나 광폭 행보’를 펼쳤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0일 전국비상방역총화회의를 주재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가 완전히 해소됐다고 선언했다.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0일 전국비상방역총화회의를 주재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가 완전히 해소됐다고 선언했다. 연합뉴스

김 부부장이 굳이 ‘최대 보안 사항’인 최고지도자의 건강 상태와 관련된 언급을 내놓은 것 자체가 역설적으로 그의 질병이 위중하지 않았음을 보여 주는 것이라는 해석도 있다.

김 부부장은 이날 토론에서 김 총비서가 코로나19 ‘전선’에서 직접 각종 사안을 챙겼음을 부각하는 발언들을 쏟아냈다. 따라서 김 총비서가 아팠던 사실을 공개하는 것이 주민들을 상대로 ‘최고지도자의 은덕’을 강조하기 위한 선전의 목적이 더 컸을 가능성도 있어 보인다.

홍민 통일연구원 북한연구실장은 이날 김 부부장의 언급이 ‘지도자의 영도와 희생 리더십’을 부각한 것이라면서 “김 총비서가 코로나19에 확진됐거나 확진된 주민들과 같은 고통을 겪었음을 의도적으로 보여주는 대목”이라고 분석했다.

다만 통일부 당국자는 김 부부장의 연설 중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고열을 앓았다고 언급한 부분에 대해서는 “공식적으로 확인할 내용이 없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