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 목까지 찼는데…고립된 女 구하고 홀연히 떠난 영웅 정체

중앙일보

입력 2022.08.10 01:14

업데이트 2022.08.10 11:53

수도권을 강타한 폭우로 인해 침수·인명 피해가 이어진 가운데 목까지 차오른 물에도 고립된 운전자를 구한 ‘용감한 시민’의 모습이 포착됐다.

시민영웅. 사진 JTBC 캡처

시민영웅. 사진 JTBC 캡처

9일 JTBC 보도에 따르면 폭우가 쏟아지던 8일 저녁 제보자 A씨는 서울 서초구의 한 아파트 사거리로 들어서고 있었다. 차들이 신호를 기다리던 중 갑작스레 도로에 물이 불어났고, 3분도 지나지 않아 불어난 물이 무릎 높이까지 차올랐다.

A씨는 차량 선루프를 열고 간신히 빠져나왔지만 물은 순식간에 지붕까지 올라왔고 곧 멈춰서 있던 차들이 둥둥 물에 떠올랐다. 인도로 올라와 안도의 숨을 돌리던 A씨는 한 여성 운전자를 구하는 시민을 목격했다. A씨는 바로 휴대전화 카메라를 켜 그 모습을 담기 시작했다.

공개된 영상 속에는 한 남성이 여성 운전자를 구조하는 장면이 담겼다. 남성은 폭우가 쏟아지는 가운데 목까지 차오른 물속에서 여성 운전자를 뒤에서 잡고 한 손으로 물살을 가르며 헤엄치고 있었다.

A씨에 따르면 남성은 여성을 구조한 뒤 별다른 말 없이 자리를 떴다고 한다.

이날 보도를 통해 여성을 구한 뒤 사라진 남성의 정체가 밝혀졌다. 바로 국방부 소속 공무원 표세준(27)씨다. 표씨는 JTBC와의 인터뷰에서 “(차 트렁크에서) 여성분이 ‘살려주세요’ 소리를 지르셔서 봤더니 반대편에서 남편분이 ‘뭐라도 꽉 잡고 있어’라고 하시더라”며 당시를 회상했다.

초등학교 때 유소년 수영선수로 활동했던 표씨는 주변을 살피다 주차금지통을 발견하고 그것을 갖고 물로 뛰어들었다. 표씨는 “(그분이) 통을 붙잡으셨고 제가 손잡이를 잡고 한손으로는 헤엄을 쳤다”며 “이후 남편분에게 인계를 해드렸고 ‘조심히 가시라’고 인사를 했다”고 밝혔다.

지난 8일 서울 남부에 시간당 100mm ‘물폭탄’이 쏟아진 가운데 서울 강남역 인근에서 한 남성이 맨손으로 막힌 배수로를 뚫고 있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지난 8일 서울 남부에 시간당 100mm ‘물폭탄’이 쏟아진 가운데 서울 강남역 인근에서 한 남성이 맨손으로 막힌 배수로를 뚫고 있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한편 또 다른 시민 영웅도 화제다. 지난 8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실시간 강남역에 슈퍼맨이 등장했다’는 제목의 글과 사진이 올라왔다.

사진 속 중년으로 추정되는 이 남성은 폭우로 침수된 강남역 한복판에서 홀로 배수관 정리 작업을 진행했다. 그는 배수구를 들어 올린 뒤 한 손으로 받치고 다른 한 손으로는 배수구 속 쓰레기를 끄집어냈다. 이 남성은 바지가 다 젖어감에도 개의치 않고 맨손으로 쓰레기를 계속 치웠다.

사진을 올린 작성자는 “덕분에 종아리까지 차올랐던 물도 금방 내려갔다”며 “슈퍼맨이 따로 없다”고 감사를 전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