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도사나이’ 작곡하고 ‘가요무대’ 이끌었던 음악인 김강섭 별세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연주자 겸 작곡가 김강섭이 9일 오전 별세했다. 향년 90세. KBS악단장을 맡아 장수 가요 프로그램 ‘가요무대’를 20년 이끈 음악인이다.

가요계에 따르면 서울대 작곡과를 졸업한 고인은 지난 1961년 KBS에 악단장으로 입사했다. 1985년 ‘가요무대’의 출범부터 이 프로그램의 음악 지휘를 맡았다. 1995년 정년으로 퇴임했지만 2005년까지 상임 지휘자로‘가요무대’를 이끌었다.

연주자 겸 작곡가 김강섭씨가 향년 90세로 별세했다. 연합뉴스

연주자 겸 작곡가 김강섭씨가 향년 90세로 별세했다. 연합뉴스

작곡가로도 재능을 발휘했다. 그는‘불나비’(김상국·1965), ‘코스모스 피어 있는 길’(김상희·1967), ‘빨간 선인장’(김상희·1969), ‘그 얼굴에 햇살을’(이용복·1969), ‘꿈나무’(유리시스터즈·1971), ‘흰 구름 가는 길’(나훈아·1971), ‘파초의 꿈’(문정선·1972) 등 많은 히트곡을 작곡했다.

그는 군가도 여럿 만들었다. 군대에서 애창되는 ‘팔도 사나이’도 그의 작품이다. ‘보람찬 하루 일을 끝마치고서, 두 다리 쭉 펴면 고향의 안방’이라는 가사의 군가다. ‘너와 내가 아니면 누가 지키랴’라는 가사의 군가 ‘너와 나’도 그가 만들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고인은 2018년 작고한 가수 최희준(본명 최성준)의 예명을 지어주고 가수로 데뷔도 시켰다. 서울대 법대 신입생 노래자랑에서 최희준이 ‘냇킹 콜’ 노래를 잘 불러 발탁했다는 뒷얘기도 전해진다.

그는 대중음악계에 끼친 공로를 인정받아 지난 1993년 화관문화훈장을 받았다.

유족 측의 사정으로 고인의 빈소는 11일 서울성모장례식장 10호실에 마련된다. 발인은 13일 오전 7시, 장지는 국립서울현충원이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