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 1시 "도와주세요"…그러자 40명 모였다, 의왕의 기적

중앙일보

입력 2022.08.09 20:51

업데이트 2022.08.10 01:05

사진 KBS 영상 캡처

사진 KBS 영상 캡처

8일부터 이틀간 경기지역에 평균 260㎜가 넘는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진 가운데 9일 새벽 경기 의왕시의 한 아파트 단지에서 주민들이 함께 물길을 뚫는 영상이 공개됐다.

이날 KBS는 "평일 새벽인데도 불구하고 자칫 위험할 수도 있는 상황에 많은 분이 모여 도움을 준 장면이 따뜻해서 제보해 본다"며 한 제보자의 글과 영상을 보도했다.

제보에 따르면 경기 의왕시의 한 아파트 단지 산책로가 폭우로 인해 인근 모락산의 흙이 흘러 내려오면서 물길이 막혀 물에 잠기기 시작했다.

이대로 뒀다간 더 큰 산사태로 이어질지도 모르는 아찔한 상황에서 경비실은 새벽 1시임에도 불구하고 주민들에게 "산사태로 인해 산책로에 물이 차오르니, 도움을 줄 수 있는 주민분들은 도와주세요"라며 긴급 방송을 했다.

방송을 들은 한 주민은 급히 현장으로 향하면서 "다음 날 출근하는 분들이 많아 나오는 분들이 별로 없을 텐데"라고 걱정했지만, 이미 30~40명의 주민이 모여 있었다.

주민들은 쓰레받기를 손에 들거나 고무장갑을 끼고 돌과 흙을 치우기 시작했고, 순식간에 상황이 종료됐다고 전했다.

한편 경기도는 전날 오전 9시 재난안전대책본부를 비상 1단계 체제로 운영한 데 이어 같은 날 오후 3시부터 호우경보 발효 지역이 확대되자 비상 2단계 체제로 격상해 운영하고 있다.

도는 산사태 우려 지역 345곳, 침수 우려 도로 71곳 등을 대상으로 예찰 활동을 강화하고 피해 지역은 현장 점검할 방침이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