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 해커 라자루스 훔친 가상화폐 5900억원어치 세탁한 믹서업체 제재

중앙일보

입력 2022.08.09 16:11

업데이트 2022.08.10 15:28

암호화폐 비트코인 모습. 로이터=연합뉴

암호화폐 비트코인 모습. 로이터=연합뉴

미국 재무부는 8일(현지시간) 북한이 훔친 가상화폐를 세탁하는 역할을 맡은 믹서 업체 '토네이도 캐시'를 제재 대상에 올렸다고 발표했다. 미국이 믹서업체를 제재한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이 업체는 2019년 설립 이래 70억 달러(약 9조1000억원) 규모가 넘는 가상화폐를 세탁했다. 여기에는 북한 당국과 연계된 라자루스 그룹이 훔친 4억5500만 달러(약 5940억원)도 포함됐다.

재무부 해외자산통제국(OFAC)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가상화폐 믹서 기업인 토네이도 캐시를 제재했다고 밝혔다.

믹서는 가상화폐를 쪼개 누가 전송했는지 알 수 없도록 만드는 기술이다. 이 과정을 반복하면 자금 추적이나 현금화 여부 등을 알기 어려워진다.

재무부는 북한 정찰총국과 연계된 해커 조직 라자루스 그룹이 훔친 가상화폐 4억 5500만 달러어치를 토네이도 캐시를 통해 세탁했다고 전했다.

토네이도 캐시는 지난 6월 블록체인 기술기업 '하모니'가 탈취당한 가상화폐 중 9600만 달러(약 1252억원) 규모, 지난 2일 가상화폐 관련 기업 '노매드'가 잃어버린 가상화폐 중 최소 780만 달러(약 101억원)의 세탁에 도움이 됐다고 재무부는 설명했다.

브라이언 넬슨 재무부 테러·금융정보 담당 차관은 "사이버 범죄 수익금을 세탁하는 가상화폐 믹서인 토네이도 캐시를 제재한다"면서 "악의적인 사이버 행위자들이 자금 세탁을 하는 것을 막기 위한 효과적인 통제를 반복적으로 이행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또 "범죄자들을 돕는 가상화폐 믹서는 미국 국가안보의 위협”이라고 규정했다.

아프리카 순방 중인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도 이날 별도의 성명을 내고 ‘토네이도 캐시’에 대한 재무부의 제재를 소개했다.

블링컨 장관은 “역대 최대 규모 가상화폐 탈취 사건 중 하나로 북한 해커들이 탈취한 6억 달러의 일부를 세탁하는 데 관여한 데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재무부는 지난 5월 믹서 기업으로는 처음으로 '블렌더'를 제재했다. 재무부는 2019년 미국 제재 대상으로 지정된 라자루스 그룹과 APT38이 연계됐다고 지적했다.

재무부 제재 명단에 오르면 미국 내 자산이 동결되고 미국인과 거래가 금지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