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서초동 사저 일대도 침수…"새벽까지 전화로 상황 챙겼다"

중앙일보

입력 2022.08.09 12:01

업데이트 2022.08.10 14:54

윤석열 대통령이 9일 간밤 폭우로 일가족 3명이 사망한 서울 관악구 신림동의 다세대 주택을 찾아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9일 간밤 폭우로 일가족 3명이 사망한 서울 관악구 신림동의 다세대 주택을 찾아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 대통령실사진기자단

대통령실이 지난 8일 수도권 집중호우와 관련해 현장에 윤석열 대통령이 없었다는 야당 일각의 주장에 대해 “윤 대통령은 이튿날(9일) 새벽까지 보고를 받고 적절한 지시를 내렸다”고 반박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9일 브리핑에서 “윤 대통령은 8일 오후 9시부터 오늘 새벽 3시까지 실시간으로 보고받고 지침 및 지시를 내렸다”며 “이후 새벽 6시부터 다시 보고를 받았고 긴급 대책회의를 열자고 회의 개최를 지시했다”고 말했다.

전날 기록적 폭우가 내리면서 현장 인력들이 모두 현장 대처에 매진하는 상황에서 윤 대통령이 직접 현장이나 상황실에 방문할 경우 의전 등으로 인해 상황 대처 역량을 떨어뜨릴 수 있다고 판단, 윤 대통령은 서울 서초동 사저에서 머물며 전화 통화로 실시간 지시를 내렸다는 설명이다.

윤 대통령은 또 현장 상황실에 나가 있던 한덕수 국무총리와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등 참모들로부터 수시로 보고를 받았다고 이 관계자는 부연했다.

이 관계자는 ‘윤 대통령 사저 일대가 침수돼 출입이 어려워서 못 나오신 것 아니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사저 주변에도 침수가 있었지만, 대통령이 현장 나오겠다고 하면 나오지 못할 이유는 없었다”며 “어제 상황실에서 한 총리가 현장을 진두지휘했다. 한 총리 지시도 윤 대통령의 지침을 받은 것”이라고 강조했다. 9일 오전 출근 시간 조정 등 지침도 이러한 윤 대통령 지시에 따른 것이라는 설명이다.

그러면서 “대통령이 보이지 않았다거나 기록적 수해 상황에서 아무런 역할을 하지 않았다는 오해가 없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