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중대본 2단계로 격상…풍수해 위기 경보는 ‘주의’→‘경계’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행정안전부는 8일 오후 9시 30분을 기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를 1단계에서 2단계로 격상했다. 풍수해 위기 경보는 ‘주의’에서 ‘경계’로 상향 발령했다.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연합뉴스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연합뉴스

이날 새벽부터 시작된 비가 정체전선에서 발달된 기압골의 영향으로 비구름이 강해져 서울, 경기, 인천을 중심으로 호우경보가 발효되고 매우 강한 비가 집중된 데 따른 조치다.

행안부는 호우 대응을 위해 이날 오전 7시30분 중대본 비상 1단계를 가동한 바 있다. 이후 14시간 만에 2단계로 상향한 것이다.

8일 밤 서울 강남구 신사역 일대 도로가 물에 잠겨 있다. 연합뉴스

8일 밤 서울 강남구 신사역 일대 도로가 물에 잠겨 있다. 연합뉴스

이상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장은 관계부처, 지자체 및 유관기관의 비상근무체계 강화와 호우 대비에 모든 역량을 집중할 것을 요청했다. 또한 산간 계곡, 하천변 등에서 야영객, 피서객의 대피를 안내하고 인명피해 우려 지역은 적극적인 사전대피로 피해 예방에 만전을 기할 것을 당부했다.

이상민 중대본부장은 “호우 집중시간에 안전한 곳에 머무르고 국민행동요령을 숙지해 비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협조해달라”고 당부했다.

집중 호우가 이어지자 오세훈 서울 시장도 이날 오후 서울시청으로 복귀했다.

기상청은 “현재 서울 남부지역에 비가 시간당 100㎜ 이상 쏟아지고 있으며 비구름대 이동에 따라 밤사이 경기남부에도 많은 비가 쏟아지겠다”라고 예상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