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尹 "국민 거스르는 정책 없어…개혁 출발은 민심 성찰"

중앙일보

입력 2022.08.08 15:54

업데이트 2022.08.08 16:46

윤석열 대통령은 8일 "중요한 정책과 개혁 과제의 출발은 국민의 생각과 마음을 세심하게 살피는 과정부터 시작해야 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대통령실에서 열린 한덕수 국무총리와의 주례회동에서 "국민 뜻을 거스르는 정책은 없다"고 말했다고 강인선 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여름휴가를 마친 윤석열 대통령이 8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여름휴가를 마친 윤석열 대통령이 8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강 대변인은 윤 대통령과 한 총리가 국정 현안을 종합적으로 점검하고, 향후 국민 뜻과 눈높이에 맞춘 국정운영 등 국정 쇄신 방안에 대해 폭넓게 논의했다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여느 때보다 추석이 빠르고 고물가 등 경제가 어려운 상황에서 맞는 명절인 만큼 기대보다 걱정이 앞서는 분들이 많을 것"이라며 "비상한 시기인 만큼 가용 자원을 총동원해 과감한 추석 민생 대책을 준비하라"고 당부했다.

강인선 대변인은 또 안토니오 구테흐스 유엔사무총장 방한과 관련해선 "구테흐스 사무총장이 11~12일 한국을 방문한다"며 "12일에 윤 대통령 주최 오찬이 있을 예정"이라고 공지했다.

구테흐스 사무총장의 방한은 2018년 평창 겨울올림픽 개막식 참석 이후 첫 번째 한국 방문이다.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의 사표 제출 여부 관련 질문에는 "사표 냈는지 확인해 드릴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