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구준 국수본부장 "이재명 관련 수사, 9월 공소시효 만료 고려"

중앙일보

입력 2022.08.08 12:50

업데이트 2022.08.08 14:04

남구준 국가수사본부장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 관련 수사는 공소시효 등을 고려해 진행하는 상황"이라고 8일 밝혔다.

남 본부장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이 의원의 배우자 김혜경씨의 법인카드 유용 의혹 수사를 경기남부경찰청에서 이달 중순께 마무리하겠다는 이야기가 나온 데 대해 "공직선거법 관련이 있어서 9월이 되면 공소시효가 만료되기 때문에 8월을 말씀드린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남구준 국가수사본부장(왼쪽). 임현동 기자

남구준 국가수사본부장(왼쪽). 임현동 기자

대장동 관련 수사, 성남FC 후원금 의혹 수사 등 다른 이 의원 관련 수사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수사 상황은 말하기 어렵다"고 했다.

남 본부장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성 접대 의혹 수사와 관련해 김광호 서울경찰청장이 신속한 수사를 지시했다는 의혹에 대해선 "서울경찰청장이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안다"며 "수사는 정치적 고려 없이 법과 원칙에 정해진 절차에 따라 진행되는 게 맞다"고 답했다.

앞서 김 청장은 관련 의혹에 "전체적으로 인지수사 능력이 떨어지는 이유가 무엇인지 물은 것"이라고 해명한 바 있다.

남 본부장도 "업무보고 과정에서 당부한 정도로 알고 있다"며 "인지 사건에 대해 (수사가) 부족한 건 사실이다. 수사상황에 따라 여건이 변경되면 인지 사건도 많이 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9일 이 대표에게 성 접대를 한 의혹을 받는 김성진 아이카이스트 대표를 다시 참고인 조사할 예정이라면서 이 대표 소환 여부는 "단정적으로 일정을 말씀드리기 곤란하다"고 했다.

남 본부장은 행정안전부 경찰국 출범 이후 행안부 장관이 수사 라인 인사 등으로 수사에 간접 개입할 수 있다는 우려에는 "장관께서 개별 사안에 대해 관여할 수도 없고 관여할 의사도 없다고 여러 번 밝힌 거로 안다"고 말했다.

이어 "경찰청장과 국가수사본부장의 관계는 법에 규정돼 있어서 경찰청장이 바뀐다고 해서 관계가 바뀔 건 없다"며 "국가수사본부의 독립성과 중립성을 지켜나가겠다"고 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