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등 대구 관광지는? 쓰레기 매립장 덮어 조성한 대구수목원

중앙일보

입력

관광객 '대구수목원' 가장 많이 찾아

공중에서 촬영한 대구수목원의 모습. 사진 대구수목원

공중에서 촬영한 대구수목원의 모습. 사진 대구수목원

대구를 찾은 관광객들이 가장 많이 찾은 곳은 대구수목원으로 나타났다. 대구수목원은 과거 쓰레기 매립장을 덮어 2002년 문을 열었다. 24만6503㎡의 넓은 면적에 1750여종의 식물이 자란다. 국내 한 포털사이트 블로그 리뷰 게시물만 4000여건이 넘을 정도로 인기다. 빼어난 자연경관을 갖춘 도심 속 식물공원으로 평가받고 있다.

대구시는 대구경북연구원에 의뢰해 지난해 대구를 방문한 15세 이상 국내 여행객 2000명을 대상으로 ‘2021 대구관광실태조사’를 진행, 8일 공개했다. 조사 결과를 보면 관광객들이 가장 많이 방문한 곳은 대구수목원(26.5%)이었다. 이어 동성로·중구 시내 일원(23.6%), 서문시장(18.7%), 김광석 다시 그리기 길(17.6%), 송해공원(13.7%), 수성못·수성유원지(12.0%) 등의 차례였다.

대구시 측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영향 탓인지 2019년과 비교해 대구수목원(16.4%→26.5%)이나 송해공원(8.4%→13.7%) 처럼 자연경관 관광지 방문율은 증가했지만 동성로(31.0%→23.6%)나 김광석 다시 그리기 길(25.2%→ 17.6%) 등 도시형 밀집관광지 방문율은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경북도민이 60.3%…수도권은 9.9%

대구수목원 위치도. 중앙포토

대구수목원 위치도. 중앙포토

관광객 가운데 87.1%는 대구를 재방문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10명 6명은 경북도민(60.3%)이었다. 부산·울산·경남(24.7%)과 수도권(9.9%) 관광객 비율은 높지 않았다. 대구 추천 음식으론 곱창·막창(14.6%)을 많이 선택했다. 갈비찜(4.6%), 비빔밥(4.1%), 떡볶이(3.5%)가 뒤를 이었다.

대구를 대표하는 음식 중 하나인 막창구이. 특별히 제조된 된장소스에 마늘과 쪽파를 곁들여 먹는 것이 특징이다. 소주와 궁합이 잘 맞다. 사진 대구시

대구를 대표하는 음식 중 하나인 막창구이. 특별히 제조된 된장소스에 마늘과 쪽파를 곁들여 먹는 것이 특징이다. 소주와 궁합이 잘 맞다. 사진 대구시

관광객 대부분은 이른바 대구를 ‘당일치기(88.8%)’로 즐겼고, 하루 평균 8만9229원을 지출한 것으로 분석됐다. 또 단체 여행이 아닌 개별관광이 대부분(99.6%)이었고, 대구의 대중교통(93.7%)에 높은 만족감을 나타냈다.

추천 의향 묻자, 14.5% "그렇다"  

하지만 대구 관광 추천 의향을 묻는 조사에선 14.5%만이 “그렇다”고 답했고, 재방문 의향에 대해서도 39.9%만이 “또 오겠다”는 의사를 보여 아쉬운 점으로 지적됐다. 특히 대구에서 숙박하는 경우에도 관광호텔 등이 아닌 친척·친구집(82.2%)에 머무는 경우가 많은 점도 개선이 필요한 부분으로 꼽혔다.

박희준 대구시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이번 조사결과를 올 하반기 구축하는 ‘대구관광 빅데이터 플랫폼’에도 적용해 관광통계 중심의 새로운 대구관광 정책방안을 수립하는데, 적극적으로 활용하겠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