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이달 상순 비상방역회의 소집…코로나 종식선언 주목

중앙일보

입력 2022.08.08 06:16

업데이트 2022.08.08 06:39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노동신문=뉴스1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노동신문=뉴스1

북한이 이달 상순 전국비상방역회의를 열고 새로운 방역정책 방향을 결정한다고 발표했다. 북한은 이 자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종식 선언을 할 가능성도 있다.

조선중앙통신은 8일 노동당 중앙위원회와 내각이 "8월 상순 전국비상방역총화회의를 소집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회의 소집 목적에 대해선 "국가비상방역사업에서의 성과와 경험, 교훈을 전면적으로 총화하고 앞으로의 새로운 방역정책방향을 결정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북한은 회의에서 코로나19 종전 선언과 함께 그간 봉쇄·격폐 위주였던 방역 정책을 완화하는 방향으로 바꿀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제기된다.

북한은 최근 발열 환자가 0명이 지속되는 등 코로나19 방역 상황이 안정 국면에 들어섰다고 주장하고 있으나 아직 공식적으로 종식 선언은 하지 않은 상황이다.

다만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나 원숭이두창, 수인성 전염병 등 다양한 감염병 확산 가능성이 남아있어 종식 선언 대신 새로운 형태의 방역정책을 도입할 가능성도 있다.

내달 7일 최고인민회의…농촌발전법·조직문제 등 토의

한편 북한은 다음달 7일 최고인민회의 7차 회의 개최 소식도 알렸다.

통신은 "(회의에서는) 사회주의 농촌발전법, 원림녹화법채택과 관련한 문제, 조직문제를 토의한다"고 전했다.

북한은 전날 평양 만수대의사당에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제14기 제21차 전원회의를 개최한 바 있다.

전원회의에서는 이번 최고인민회의 소집 결정과 함께 의약품법과 수속질서위반행위방지법, 자위경비법의 채택과 우주개발법의 수정 보충에 관한 문제들을 의안으로 상정해 채택했다.

통신은 "자위경비법은 전인민적인 자위경비체계를 확립하고 자위경비에 대한 조건보장과 지도통제를 강화하여 제도 보위와 인민의 생명재산 보호에 적극 이바지하도록 하기 위한 사항들을 명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우주개발활동을 법률적으로 더욱 튼튼히 담보할 수 있게 우주개발의 기본원칙과 실행절차와 방법 등과 관련한 규범들이 세부화, 구체화돼 우주개발법에 수정 보충되었다"고 전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