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 내시경 '물약 4ℓ' 고문 끝낼 마법의 알약 나왔다…가격은

중앙일보

입력 2022.08.06 14:25

업데이트 2022.08.07 14:46

대장내시경. 중앙포토

대장내시경. 중앙포토

대장내시경 검사 전 장 청소를 위해 먹는 '물약' 때문에 검사를 꺼리는 사람들에게 희소식이 전달됐다.

지난달 31일(현지시각) 워싱턴포스트(WP)는 미국 제약사 세벨라 파마슈티컬스가 개발한 '수탭'(SUTAB®)'으로 인해 대장내시경 검사 준비가 수월해졌다고 보도했다. 이 약은 지난 2020년 말 미국 식품의약국(FDA) 승인을 받아 지난해부터 처방되고 있다.

보통 대장내시경 검사를 받기 위해서는 검사 전날 밤 물에 가루약을 탄 액체 4ℓ 정도를 마셔야 한다. 단시간에 마셔야 하는 많은 양도 양이지만, 맛이 역해 검사에 어려움을 느끼는 경우가 많다.

수탭도 검사 전날과 당일 두 차례 1.4ℓ씩 물과 함께 복용해야 한다. 마찬가지로 제법 많은 물과 함께 매회 알약을 12개씩 먹어야 하지만 역한 맛이 없다는 게 가장 큰 장점이다.

현지 의료계는 수탭이 기존 가루약과 비교했을때 편의성 면에서 크게 개선됐다며 반색했다.

더글러스 렉스 인디애나 의과대 석좌교수는 "수탑도 복용 후 화장실을 드나들어야 하지만 아무런 맛이 나지 않는다는 게 가장 큰 장점"이라고 설명했다.

수탑을 개발한 잭 디 팔마 사우스 앨라배마 대학교 의과대학 교수는 수탑을 먹고 대장내시경 검사를 했다며 "지금까지 5번 대장내시경 검사를 했는데, 수탑이 가장 쉬웠다"고 말했다.

대장암은 미국에서 세 번째로 많이 발생하는 암으로 알려졌다. 이에 미국암학회는 45세 이상 성인에게 대장암 검사를 받도록 권장하고 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에 따르면, 50~75세 미국인 10명 중 7명만 대장내시경 검사를 받는다. 전문가들은 검사를 기피하는 사람의 상당수는 힘든 사전준비 과정 때문이라고 보고 있다.

국내에도 수탑과 비슷한 알약 형태의 세척제가 처방되고 있다. 한국팜비오가 2019년 출시한 오라팡은 총 28개의 알약을 약 3ℓ와 함께 섭취하는 방식으로 수탑과 비슷하다. 다만 가루약과 달리 비급여여서 약값이 다소 비싼 것으로 알려졌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