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탁 안정화 오나…우크라 곡물 수출길 열리자 식량값 큰 폭 하락

중앙일보

입력 2022.08.06 13:43

업데이트 2022.08.07 14:11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크게 올랐던 세계 식량 가격이 약 14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떨어졌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가 흑해 항만을 통한 곡물 수출 재개에 합의한 결과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유엔 식량농업기구(FAO)가 발표한 올해 7월 세계식량가격지수가 전월보다 8.6% 하락한 140.9포인트를 기록했다고 6일 밝혔다.

우크라이나에서 자란 옥수수를 가득실은 배를 튀르키예 검사관이 지난 3일 살펴보고 있다. AFP=연합뉴스

우크라이나에서 자란 옥수수를 가득실은 배를 튀르키예 검사관이 지난 3일 살펴보고 있다. AFP=연합뉴스

 FAO는 1996년 이후 24개 품목에 대한 국제가격 동향을 모니터링해 곡물·유지류·육류·유제품·설탕 등 5개 품목군별 식량가격지수를 매월 집계해 발표한다.

이 지수는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발발 직후인 지난 3월 역대 최고치인 159.7까지 치솟았다가 6월까지 3개월 연속 조금씩 하락했다. 7월에는 5개 품목군의 가격지수가 모두 내려가면서 2008년 10월 이후 전월 대비 가장 큰 하락 폭을 기록했다.

품목별로 보면 곡물 가격지수는 전달보다 11.5% 하락했다. 유지류 지수는 19.2% 떨어졌다. 육류 지수는 전월보다 0.5% 하락했다. 또 유제품은 2.5%, 설탕은 3.8% 하락했다.

농식품부는 “최근 주요 수출국의 작황이 개선되고 있으며, 글로벌 경기 침체에 따른 소비 저하 가능성 등으로 국제 곡물 가격이 6월 이후 안정세를 보이고 있다”며 “하반기에는 상반기보다 가격이 하락할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국내 제분, 사료, 전분당, 대두 가공 업계는 올해 10∼11월까지의 사용 물량을 재고로 두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