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광장 오전 11시부터 시민 개방…‘공원 같은 광장’ 조성

중앙일보

입력 2022.08.06 08:24

업데이트 2022.08.06 16:09

서울 광화문광장이 재구조화 공사를 시작한 지 약 1년 9개월 만에 6일 오전 11시부터 시민에 개방된다.

서울시에 따르면 이날 오후 7시 개장 기념행사 ‘광화문광장 빛모락(樂)’이 열린다. 이번 행사는 71인조 시민 오케스트라의 공연으로 문을 연다.

시민들 품으로 다시 돌아오는 광화문광장. 사진은 지난 7월 31일 재개장을 앞두고 막바지 공사가 진행되고 있는 모습. 뉴스1

시민들 품으로 다시 돌아오는 광화문광장. 사진은 지난 7월 31일 재개장을 앞두고 막바지 공사가 진행되고 있는 모습. 뉴스1

이어 시간·사람·공간의 빛을 상징하는 시민 9명이 오세훈 시장과 함께 무대에 올라 직접 ‘화합의 빛’을 만드는 퍼포먼스를 선보인다. 김창완밴드, 이날치, 오마이걸 등도 무대에 올라 대표곡을 들려준다.

현장에는 사전에 예약한 300명만 입장할 수 있다. 그 외에는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체임버홀, KT 광화문빌딩 외벽, 해치마당 영상창, 육조마당 LED 화면 등을 통해 행사를 관람할 수 있다.

행사 진행을 위해 이날 오후 6∼10시 세종대로(광화문 삼거리∼세종대로 사거리) 전 방향의 차량 통행이 통제된다. 이날 오후 8시 30분부터는 세종문화회관 외벽에 조성된 미디어파사드가 점등된다.

광화문역 7번 출구 인근에 조성한 광장숲. 느티나무, 느릅나무, 팽나무 등을 심었다. 사진 서울시청

광화문역 7번 출구 인근에 조성한 광장숲. 느티나무, 느릅나무, 팽나무 등을 심었다. 사진 서울시청

새로운 광화문광장은 도심 속 시민들의 휴식 공간이 되도록 ‘공원 같은 광장’으로 조성됐다.

기존 광장의 서쪽(세종문화회관 앞) 차로를 없애며 조성된 광장의 총면적은 4만300㎡로 종전(1만8840㎡)보다 2.1배 넓다. 광장 폭도 35m에서 60m로 확대됐다.

녹지는 광장 전체 면적의 4분의 1 수준인 총 9367㎡로 3배 이상 늘어났다. 나무 5000여 그루를 광장 곳곳에 심어 그늘을 만들었다.

그래픽=김은교 kim.eungyo@joongang.co.kr

그래픽=김은교 kim.eungyo@joongang.co.kr

쉬어갈 수 있는 공간이 광장 곳곳에 만들어졌고 세종대왕 동상 앞과 세종문화회관 중앙계단 앞은 행사를 열 수 있는 ‘놀이마당’으로 조성됐다. 청계천 방면 광장 초입에 있는 ‘광화문 계단’에도 지형 단차를 이용해 녹지와 휴식 공간을 마련했다.

다양한 수경시설도 설치됐다. 세종로공원 앞에는 총 212m 길이의 ‘역사물길’이, 세종문화회관 앞에는 77개 물줄기로 이뤄진 40m 길이의 ‘터널분수’가 각각 조성됐다.

세종문화회관 앞쪽 ‘해치마당’에 있던 콘크리트 경사벽에는 53m 길이 영상창(미디어월)이 만들어졌다. 세종대왕상 뒤편 지하로 이어지는 세종이야기 출입구에는 ‘미디어 글라스’가 설치돼 밤마다 다양한 미디어아트 공연이 열린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