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차녀 민정씨, 장교→SK하이닉스...그 다음 행보 '깜짝'

중앙일보

입력 2022.08.05 23:54

업데이트 2022.08.06 08:49

최태원 SK그룹 회장 차녀 최민정씨. 사진 SK하이닉스

최태원 SK그룹 회장 차녀 최민정씨. 사진 SK하이닉스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차녀 민정씨가 SK하이닉스를 휴직하고 미국의 한 스타트업에서 자문역을 맡은 것으로 알려졌다.

5일 재계에 따르면 민정씨는 샌프란시스코에 기반을 둔 원격 의료 스타트업인 'Done.'(던)에서 자문역(어드바이저)을 맡았다.

2019년 설립된 던은 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ADHD) 치료를 전문으로 하는 스타트업이다. 원격으로 ADHD를 진단해 처방전을 제공하고, 치료·상담까지 진행하는 회원제 서비스를 운영 중이다.

민정씨는 여기에서 비상근직으로 프로보노(재능기부) 형태의 무보수 자문 활동을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평소 스타트업에 대해 깊은 관심을 표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민정씨는 2014년 중국 베이징대 경영학과를 졸업한 뒤 대기업 자제로는 이례적으로 해군 장교로 복무해 주목받았다.

그는 2019년 SK하이닉스에 입사해 국제통상과 정책대응 전문 조직인 인트라(INTRA) 부서 소속으로 미국 워싱턴과 서울을 오가며 근무해왔다. 올해에는 캘리포니아에 있는 SK하이닉스 미국 법인 전략파트로 이동해 인수합병(M&A), 투자 등을 담당해왔다. 그는 현재 SK하이닉스에 휴직계를 낸 상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