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삿돈 19억, 선물 투자로 대부분 탕진...부산은행 직원 최후

중앙일보

입력 2022.08.05 20:26

업데이트 2022.08.05 20:54

경찰 마크. 사진 JTBC 캡처

경찰 마크. 사진 JTBC 캡처

고객 돈 19억원 상당을 빼돌린 부산은행 직원이 구속됐다.

부산 사하경찰서는 5일 부산은행 한 영업점 대리급인 20대 직원 A씨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횡령) 혐의로 구속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6월 9일부터 지난달 25일까지 해외에서 들어오는 외환 자금을 고객 계좌로 입금하지 않고 지인의 계좌에 넣는 수법으로 빼돌린 혐의를 받는다.

A씨는 이 같은 수법으로 총 10회에 걸쳐 19억2000만원을 횡령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 가운데 5억5000만원가량은 범행 과정에서 다시 채워 넣어 실제 빼돌린 돈은 13억7000만원인 것으로 추정된다.

경찰은 A씨가 횡령한 돈을 파생상품 등에 투자해 대부분 손실을 봤으며 현재 남아있는 금액은 거의 없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앞서 부산은행은 내부 상시 감사시스템으로 횡령 사실을 적발했으며 지난 1일 A씨를 경찰에 고발했다.

이달 초 경찰에 체포된 A씨는 이날 구속 전 피의자심문을 거쳐 구속됐다.

경찰 관계자는 "공범은 없는 것으로 보이고 피해 규모 등 구체적인 사건 경위를 파악하는 데 초점을 맞춰 수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