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호원에 양발 잡혀 끌려가…이용수 할머니 측이 밝힌 그 현장

중앙일보

입력 2022.08.05 18:21

업데이트 2022.08.05 18:30

이용수(94) 할머니와 함께 활동하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 국제사법재판소 회부 추진위원회(추진위)’가 국회 사무처의 할머니 과잉 제지 논란 관련 해명을 반박했다.

추진위는 5일 보도자료를 내고 “국회에서 발생한 할머니에 대한 과잉진압 및 가혹행위에 대해 언론보도가 나가자 국회 사무처가 해명자료를 냈다”며 “이 자료에 몇 가지 중대한 사실 왜곡이 포함돼 있다”고 주장했다.

전날 오후 펠로시 의장을 만나기 위해 국회 사랑재에서 대기 중이던 이용수 할머니는 경호원이 휠체어를 끌어 움직이면서 바닥으로 떨어졌다. 이 할머니는 크게 다치진 않았으나 정밀 검사를 앞둔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가 4일 국회 사랑재 인근에서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을 기다리다가 국회 경호원들에 의해 휠체어에서 끌어내려지는 모습. 사진 일본군 위안부 문제 ICJ 회부 추진위원회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가 4일 국회 사랑재 인근에서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을 기다리다가 국회 경호원들에 의해 휠체어에서 끌어내려지는 모습. 사진 일본군 위안부 문제 ICJ 회부 추진위원회

이에 경호기획관실은 보도자료를 통해 “(경호원이) 직접 휠체어를 이동시키는 중에 할머니께서 몸을 좌우로 흔들며 땅으로 내려앉고 누우셔서 할머니의 안전과 원만한 행사 진행을 위해 다시 휠체어에 앉히는 과정이 있었다”며 “이후 경호 담당자가 할머니를 찾아뵙고 음료수를 드리고 건강 상태를 살피는 등 예의를 갖췄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추진위는 “경호기획관실에서 할머니께 이동 협조를 구하지 않았다”며 “할머니와 함께 있던 서옥자 교수에게 경호요원이 한 발 떨어져 달라고 요청한 데 아무 의심 없이 응하자 갑자기 할머니를 둘러싸고 (펠로시) 이동 동선에서 떨어뜨리려는 시도를 한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회 경호요원들이 브레이크가 걸려있는 휠체어를 급작스럽게 미는 과정에서 할머니가 휠체어에서 떨어졌으며, 할머니가 고성을 지르기 시작한 것은 그 이후”라고 반박했다.

추진위는 또 “이광재 국회사무총장은 현장에 할머니를 찾아온 적도 없고, 면담 약속을 한 적도 없다”고 했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전날 이 할머니가 국회사무처 경호기획관실 직원과 충돌해 상처를 입은 사건과 관련해 현장 직원들을 대상으로 폭행 혐의 적용 여부 등을 검토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사회적 이목이 집중된 사건으로 신속히 증거자료를 확보하고,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신중히 수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