펠로시 대만 떠난 뒤, 中 6방향 포위 군사훈련…7문제 맞히면 국제뉴스 퀴즈왕

중앙일보

입력 2022.08.05 16:34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이 지난 3일 대만에서 차이잉원 총통과 회담했다. AFP=연합뉴스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이 지난 3일 대만에서 차이잉원 총통과 회담했다. AFP=연합뉴스

8월 첫째 주(7월30~8월5일) 국제뉴스 브리핑입니다. 미국 의전 서열 3위인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이 대만을 방문했습니다. 중국이 공세를 강화하고 있는 상황에서 대만에 대한 미국의 지지를 보여주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는데요. 이에 중국은 대만을 향해 즉각 경제 보복 조치에 나서고, 군사훈련을 빙자해 미사일을 발사하는 등 양안 간의 긴장감을 높였습니다. 미국에선 중국과 긴장만 고조시켰다는 비판론이 제기되기도 했습니다. 미국이 21년 동안 추격한 끝에 국제 테러 조직 알카에다의 지도자 아이만 알자와히리를 지난달 30일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에서 드론 공격으로 제거했다고 1일 밝혔습니다. 알자와히리는 오사마 빈 라덴과 함께 9·11 테러를 기획한 인물입니다. 한편 우크라이나에서는 러시아 침공 이후 처음으로 흑해 항구를 통한 곡물 수출선이 출항에 성공했습니다. 전 세계 식량 위기 해결에 숨통이 트일 전망입니다. 한 주간의 국제 이슈를 퀴즈로 정리해보세요.

도전! 국제뉴스 퀴즈왕

8월 첫째 주 국제뉴스를 퀴즈로 정리해보세요.

A

Q1 :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을 둘러싼 각계의 반응 중 사실과 다른 것은?

정답 : 4번 공화당 “명예 앞세운 이기적 행보”( 미치 매코널 상원 공화당 원내대표를 포함한 공화당 상원의원 26명은 펠로시 의장의 대만 도착 직후 성명을 내고 “펠로시 의장의 대만 방문을 지지한다”고 밝혀. )

Q2 : 중국이 펠로시 의장의 대만 방문에 연일 강경 발언을 쏟아냈던 이유로 맞는 것은?

정답 : 1번 시진핑 3연임 확정할 당대회 코앞( 중국이 펠로시 의장의 대만 방문이 특히 민감했던 이유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올 가을 3연임을 확정지을 20차 당 대회를 앞두고 있단 점 때문. )

Q3 : 2001년 9‧11테러를 벌인 테러조직 알카에다의 지도자로, 지난달 30일 아프간 수도 카불에서 제거된 인물은?

정답 : 3번 아이만 알자와히리( 미국이 21년 동안 추격한 끝에 2001년 9·11 테러를 벌인 국제 테러 조직 알카에다의 지도자 아이만 알자와히리(71)를 지난달 30일(미국 동부시간) 드론 공격으로 제거. )

Q4 : 일본이 방사능 오염수를 바다에 방류하기 위해 준비 중인 해저터널 공사에 대한 설명으로 맞는 것은?

정답 : 1번 후쿠시마원전 사고 오염수 방류용( 방사능 오염수를 다핵종제거설비로 걸러 바닷물에 희석해 방류 예정. 62개 방사성 물질은 제거되나 삼중수소는 걸러지지 않아. 일본은 ‘처리수’ 용어 사용. 어민들은 해양 방류 반대. )

Q5 : 지난 1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남부 오데사항에서 곡물 선박이 출항한 것과 관련한 설명으로 잘못된 것은?

정답 : 3번 우크라산 밀‧보리, 레바논 보내( 튀르키예 국방부는 이날 오전 “우크라이나산 옥수수를 실은 시에라리온 국적의 화물선 ‘라조니’호가 오데사항을 떠나 레바논에 갈 예정”이라고 밝혀. )

Q6 : 미국이 우크라이나에 지원한 고속기동 포병 로켓시스템 ‘하이마스’에 대해 틀린 설명은?

정답 : 4번 우크라 “우리 군이 전적으로 작동”( 우크라이나 “하이마스 사용시 미국과 우크라는 사전 협의를 진행하며, 미국은 목표물 설정에 거부권 행사할 수 있다”고 밝혀. )

Q7 : 서방의 대(對)러 경제 제재, 러시아의 유럽향(向) 가스 공급 감축이 초래한 각국 경제 상황에 대한 설명 중 맞는 것은?

정답 : 2번 러, 제재타격에 2분기 GDP –4%( 독일 통계청 “2분기 GDP 증가율 1분기 대비 0%” 발표. 내년 유로존 경제성장률 –1.7% 전망. 러시아, 자국서 해외기업 1000여곳의 사업 철수로 수입 의존도 높은 산업 직격탄 맞아. )

문제 중 문제 정답!

바다 1㎞까지 해저터널…日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공사 착수
우크라 곡물선 159일 만에 첫 출항…흑해 수출에 식량난 숨통
제재 때리자 가스 고문…러·유럽 '치킨게임' 뒤 '공룡' 따로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