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 결국 고개 숙였다…"썩은 차 판다" 고객에 교환 조치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차주 A씨가 벤츠GLS 구매 후 출고 다음날 트렁크 부분을 분해했더니 부식되어 있었다며 온라인커뮤니티에 글을 올렸다. 온라인커뮤니티 캡처

차주 A씨가 벤츠GLS 구매 후 출고 다음날 트렁크 부분을 분해했더니 부식되어 있었다며 온라인커뮤니티에 글을 올렸다. 온라인커뮤니티 캡처

침수된 듯 내부 부품 일부가 부식된 차량을 판매했다는 의혹을 받는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가 문제를 제기한 고객에게 교환 조치를 해 주기로 했다.

벤츠코리아는 5일 "당사는 고객분께 깊은 사과의 뜻을 전했으며 고객분과 원만한 합의를 이뤘다"며 "벤츠코리아는 고객 만족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동일한 문제가 재발하지 않도록 정확한 원인을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벤츠코리아는 다만 해당 차량의 침수 여부 등에 대해서는 현재 확인하고 있다고만 전했다.

지난달 24일 한 온라인커뮤니티에는 "2주 전 1억5000만원에 달하는 벤츠 GLS를 구매했는데 출고 다음날 스피커 부분이 작동하지 않아 서비스센터를 찾아 트렁크 부분을 분해했더니 내부 여러 곳이 부식돼 있었다"는 글이 올라왔다.

글 작성자는 "차량 내부 문제로 교환을 요구했더니 벤츠 측에서 1500만원을 부담하라고 한다"고 말했다.

논란이 일자 당시 벤츠코리아 측은 "해당 차량으로 고객이 불편 겪은 상황에 대해 죄송하게 생각한다"며 "해당 고객과 적극적으로 소통해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