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영훈, '제주 휴가' 文과 찰칵…"양산 때보다 더 밝은 모습"

중앙일보

입력 2022.08.05 12:52

업데이트 2022.08.05 14:28

지난 4일 제주 서귀포시 소재의 모 포구에서 만난 문재인 전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오영훈 제주지사의 아내인 박선희씨와 오영훈 지사(왼쪽부터)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오영훈 제주지사 페이스북 캡처

지난 4일 제주 서귀포시 소재의 모 포구에서 만난 문재인 전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오영훈 제주지사의 아내인 박선희씨와 오영훈 지사(왼쪽부터)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오영훈 제주지사 페이스북 캡처

제주에서 휴가를 보내고 있는 문재인 전 대통령 내외와 오영훈 제주지사가 만남을 가졌다.

오 지사는 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 전 대통령 내외와 함께 찍은 사진을 공유하고 “휴가차 제주에 계신 문 전 대통령님과 김정숙 여사님을 뵙고 왔다”고 적었다.

오 지사와 문 전 대통령은 전날 서귀포시의 한 포구에서 만나 대화를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오 지사는 문 전 대통령 내외를 두고 “제주에 계셔서 그런지, 지난달 양산에서 뵀을 때보다 더 밝은 모습이셨다”고 밝혔다.

이어 “이날 대통령님께 4·3의 정의로운 해결에 기반해 제주가 새롭게 미래로 나아가는 구상을 말씀드렸다”며 “문재인 전 정부에서 출발한 수소경제, 신남방정책의 열매를 이곳 제주에서 맺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문 전 대통령 내외와 탁혁민 전 청와대 의전비서관이 지난 2일 제주 서귀포시의 한 해수욕장에서 휴가를 즐기는 모습.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문 전 대통령 내외와 탁혁민 전 청와대 의전비서관이 지난 2일 제주 서귀포시의 한 해수욕장에서 휴가를 즐기는 모습.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문 전 대통령 내외가 지난 3일 올레길을 트레킹(도보여행) 하는 모습. 사진 제주올레 페이스북 캡처

문 전 대통령 내외가 지난 3일 올레길을 트레킹(도보여행) 하는 모습. 사진 제주올레 페이스북 캡처

문 전 대통령은 김 여사와 함께 지난 1일부터 제주에서 휴가를 보내고 있다. 5월 귀향 후 경남을 벗어난 것은 처음이다.

이후 문 전 대통령 내외가 제주 해수욕장에서 물놀이를 하거나 올레길 트레킹(도보여행)을 하는 모습, 한라산을 등반하는 모습 등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공개됐다.

문 전 대통령 퇴임 후 정치권을 떠나 제주에 머물고 있는 탁현민 전 청와대 의전비서관도 여러 일정에 동행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