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지지율 20%도 위태롭다…긍정 24%, 부정은 66% [한국갤럽]

중앙일보

입력 2022.08.05 10:53

업데이트 2022.08.05 15:38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달 29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주한대사 신임장 제정식에 참석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달 29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주한대사 신임장 제정식에 참석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의 지지율이 한국갤럽 조사에서 24%로 나타났다.

한국갤럽이 지난 2~4일 전국 성인 100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대통령 직무평가 조사에서 긍정 평가는 24%, 부정 평가는 66%로 나타났다. 긍정 평가는 지난주보다 4%포인트 하락했다.

윤 대통령 긍정평가는 국민의힘 지지층(52%)에서 가장 많았다. 보수층에서는 긍정평가 44%, 부정평가 48%로 나타났다.

대통령 직무 수행 긍정 평가 이유로는 '열심히 한다'(6%), '전 정권 극복' '경제·민생' '주관·소신'(이상 5%), '결단력·추진력·뚝심', '외교' '국방·안보'(이상 4%) 순으로 나타났다.

부정 평가 이유로는 '인사(人事)'(23%), '경험·자질 부족·무능함'(10%), '독단적·일방적'(8%), '소통 미흡'(7%), '전반적으로 잘못한다'(6%), '만 5세 초등학교 입학 추진', '경제·민생 살피지 않음'(이상 5%), '직무 태도', '외교'(이상 3%) 등으로 나타났다.

정당 지지도는 더불어민주당 39%, 국민의힘 34%, 지지하는 정당 없는 무당층 23%, 정의당 4%다. 여당과 제1야당의 지지도가 역전한 것은 현 정부 출범 후 처음이라고 갤럽은 전했다.

이번 조사는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p로 응답률은 11.7%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갤럽이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