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SA 방문한 펠로시…새벽에 폭풍 트윗한 사진 7장

중앙일보

입력 2022.08.05 10:12

업데이트 2022.08.05 17:39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이 5일 새벽 트위터를 통해 전날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를 방문한 사진 7장과 관련 메시지를 올렸다.

4일 판문점을 찾은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 트위터.

4일 판문점을 찾은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 트위터.

펠로시 의장은 "한반도 민주주의의 초병으로 복무하는 우리 군 장병들의 애국에 감사를 표했다"며 "폴 러캐머라 장군(한ㆍ미연합사령관 겸 주한미군사령관)과 다른 주한미군 관계자들과 DMZ(비무장지대), JSA, 오산 공군기지에서 함께 한 것은 특별한 영광이었다"고 밝혔다.

공개된 사진에서 펠로시 의장은 판문점의 하늘색 건물인 T2(군사정전위원회 본회의실), T3(군사정전위원회 소회의실) 사이 군사분계선(MDL)을 바라보며 설명을 듣거나 직접 건물 안으로 들어가기도 했다. 앞서 2019년 6월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은 높이 5㎝짜리 군사분계선을 넘어 미 대통령으로는 처음으로 북한 땅을 밟은 적이 있다. 2018년 4월에도 문재인 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이곳을 함께 넘나들기도 했다.

4일 판문점을 찾은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 트위터.

4일 판문점을 찾은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 트위터.

군사분계선 앞에서 찍은 단체 사진에는 펠로시 의장을 비롯해 그의 방한 일정을 동행했던 필립 골드버그 주한미국대사, 그레고리 믹스 하원 외무위원장, 수잔 델베네 하원의원, 앤디 킴 하원의원, 라자 크리슈나무르티 하원의원, 마크 타카노 하원 보훈위원장 등이 함께 자리했다.

대통령실 관계자에 따르면 펠로시 의장은 "자신을 수행하는 미 하원의원들이 전방에 한 번도 간 적이 없다. 동료 의원들에게 판문점과 JSA 등 한국의 안보 현장을 확인시켜주고 싶다"고 말했다고 한다. 펠로시 본인은 1997년 하원 정보위원 자격으로 이틀동안 방북한 적 있다.

4일 판문점을 찾은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과 필립 골드버그 주한미국대사 등 그의 동행 인원 및 군 장병의 단체 사진. 트위터.

4일 판문점을 찾은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과 필립 골드버그 주한미국대사 등 그의 동행 인원 및 군 장병의 단체 사진. 트위터.

그는 JSA 안보견학관 앞에서 장병들과 악수를 나누기도 했다. 그는 전날 방한 주요 목적 중 하나로 '안보'를 꼽으면서 "주한미군에게 감사를 표하는 것도 안보에 대한 강력한 의지"라고 말했다.

펠로시 의장의 JSA 방문은 그 자체로 대북 메시지란 분석이다. 북한의 7차 핵실험이 임박한 가운데 한ㆍ미 연합 방위 태세의 굳건함을 강조하는 의미다. 이와 관련, 윤석열 대통령도 4일 펠로시 의장과 통화에서 "(JSA 방문은) 한ㆍ미 간 강력한 대북 억지력의 징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1월 바이든 행정부 출범 후 미 최고위급 인사가 판문점을 방문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4일 판문점을 찾은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 트위터.

4일 판문점을 찾은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 트위터.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