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韓 첫 달탐사선 '다누리' 우주서 자체 비행중…로켓 분리 성공

중앙일보

입력 2022.08.05 09:07

업데이트 2022.08.05 10:22

한국 최초의 달 궤도 탐사선 ‘다누리’가 5일 발사 40분 후 발사체(로켓)와 분리됐다. 이제부터 정해진 궤적을 따라 자체 비행한다.

5일 한국항공우주연구원과 스페이스X에 따르면 다누리는 이날 오전 8시 48분(현지 시각 4일 오후 7시 48분)쯤 스페이스X 발사체 ‘팰컨9’과 완전히 분리됐다. 앞서 2단과 분리된 재활용 로켓인 팰컨9 1단은 지상에 착륙했다.

다누리호가 오전 8시 48분(현지 시각 4일 오후 7시 48분)쯤 스페이스X 발사체 ‘팰컨9’과 완전히 분리됐다. 유튜브 화면 캡처

다누리호가 오전 8시 48분(현지 시각 4일 오후 7시 48분)쯤 스페이스X 발사체 ‘팰컨9’과 완전히 분리됐다. 유튜브 화면 캡처

팰컨9은 이날 오전 8시 8분 미국 플로리다주 케이프커내버럴 우주군 기지에서 다누리를 싣고 발사됐다. 발사 후 연료를 소진하며 다누리를 우주공간으로 올려놓았다. 지상에서 1656㎞ 떨어진 지점이다.

지상국과 처음 교신하는 것은 발사 1시간 이후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는 오전 9시 10분을 전후해 교신 결과를 알릴 예정이다.

다누리가 ‘탄도형 달 전이방식’(BLT·Ballistic Lunar Transfer) 궤적에 계획대로 제대로 들어갔는지 연구진이 판단하려면 발사 후 2∼3시간이 지나야 한다. 즉 오전 10∼11시께에야 어느 정도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