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韓 첫 달탐사선 '다누리'…오전 8시 8분 우주로 날았다

중앙일보

입력 2022.08.05 08:12

업데이트 2022.08.05 10:22

한국 첫 달탐사선이 달을 향해 발사됐다.

한국형 달궤도선 다누리는 5일 오전 8시 8분(미국 동부시간 4일 오후 7시 8분)께 미국 플로리다주 케이프커내버럴 우주군 기지에서 스페이스X 팰컨9 로켓에 실려 발사됐다.

다누리를 탑재한 미국 스페이스X의 팔콘-9 발사체가 5일 오전(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 케이프커내버럴 미우주군기지 40번 발사장에서 기립을 완료한 상태로 발사 대기 중이다. 연합뉴스

다누리를 탑재한 미국 스페이스X의 팔콘-9 발사체가 5일 오전(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 케이프커내버럴 미우주군기지 40번 발사장에서 기립을 완료한 상태로 발사 대기 중이다. 연합뉴스

다누리는넉달 반 동안 우주를 여행해 오는 12월16일 달 궤도에 도착할 예정이다. 같은 달 31일에는 달 상공 100km의 임무궤도에 안착한다는 목표다. 달 임무 궤도에 안착한 후에는 하루 12회 공전하며 1년간(2023년 1~12월) 임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다누리는 발사 40분 이후인 오전 8시 47분께 지구 표면에서 약 1656㎞ 떨어진 지점에서 발사체와 분리되며, 그때부터 정해진 궤적을 따라 이동한다.

지상국과 처음 교신하는 것은 발사 1시간 이후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는 오전 9시 10분을 전후해 교신 결과를 알릴 예정이다.

사진 유튜브 화면 캡처

사진 유튜브 화면 캡처

다누리는 지구에서 약 38만km 떨어진 달로 곧장 가지 않고 일단 태양 쪽의 먼 우주로 가서 최대 156만km까지 거리를 벌렸다가, 나비 모양, 혹은 ‘∞’ 꼴의 궤적을 그리면서 다시 지구 쪽으로 돌아와서 달에 접근할 예정이다.

다누리가 이런 ‘탄도형 달 전이방식’(BLT·Ballistic Lunar Transfer) 궤적에 계획대로 제대로 들어갔는지 연구진이 판단하려면 발사 후 2∼3시간이 지나야 한다. 즉 오전 10∼11시께에야 어느 정도 가늠이 가능하다.

과기정통부는 연구진이 판단한 결과를 토대로 이날 오후 2시께 언론브리핑을 열어 다누리의 궤적 진입 성공 여부를 발표할 계획이다.

다누리가 오는 12월 성공적으로 달에 도착해 탐사 임무를 시작하면 우리나라는 미국, 러시아, 유럽, 일본, 중국, 인도에 이어 7번째 달 탐사국이 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