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핑 민폐, 이건 선 넘었네" 분기탱천한 커뮤니티 사진 한 장

중앙일보

입력 2022.08.04 22:47

업데이트 2022.08.06 13:18

아파트 놀이터에 텐트를 널어 건조하는 모습이 누리꾼들의 공분을 샀다. 보배드림 캡처

아파트 놀이터에 텐트를 널어 건조하는 모습이 누리꾼들의 공분을 샀다. 보배드림 캡처

아파트 놀이터에 텐트를 널어 건조하는 모습이 누리꾼들의 공분을 샀다.

누리꾼 A씨는 지난 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캠핑 민폐들 이건 선 넘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며 한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에는 놀이터 그네와 울타리에 텐트를 전부 펼쳐 묶어 널어놓은 모습이 담겼다. 이 텐트는 놀이터 공간의 상당 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또한 그네 뒤쪽에 설치된 미끄럼틀 위에도 또 다른 텐트가 펼쳐져 있다. 이 모습에 A씨는 “자기 텐트 말린다고 놀이터에다가 걸어둠”이라며 “애들은 어디서 노냐”라고 분노했다.

누리꾼들은 “너무 민폐다”, “생각이란 걸 안 하고 사냐”, “피해 주기 싫어 거실이 흙바닥 되도록 집에서 말리는 사람들은 바보냐”라는 반응을 보였다.

한 누리꾼은 “공간이 좁아도 방법이 없는 건 아니다”라며 “빨래 건조대도 있고, 베란다에 고리 달고 널어놓으면 금방 마른다. 필요한 건 ‘공간’이 아니라 ‘개념’이다”라고 비판했다.

한편 최근 아파트 등 공동주택의 공용 공간을 일부 입주자가 개인 공간처럼 사유화해 논란이 일었다. 지난달에는 한 입주민이 공용공간인 지하 주차장에 대형 텐트를 설치한 모습이 공개돼 비판받았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