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작구, 복지 빈틈 촘촘히 메우는 긴급복지지원 확대 실시

중앙일보

입력 2022.08.04 16:29

동작구(구청장 박일하)가 고유가·물가상승에 따라 ‘긴급복지지원 사업’을 12월까지 한시적 확대 실시한다.

해당 사업은 실직, 폐업, 중한 질병 등으로 생계유지가 어려워진 가구를 신속히 지원해 적극 보호하는 제도다.

지원 방법은 ‘선지원 후심사’로, 요청이 있는 경우 현장 확인 후 총 72시간 이내 우선 지원하고 추후 소득·재산 등을 조사함으로써 위기가구가 빈곤층으로 추락하는 것을 사전 예방한다.

구는 국가긴급지원사업으로 올 상반기에만 1,154가구에 7억4000만원을 지원했다.

특히 7월부터 생계지원금액을 4인가구 기준 월 130만4900원에서 153만6300원으로 인상했다. 이는 기준 중위소득 26%수준에서 30%수준으로 대폭 인상한 것이다.

또한 재산기준을 연말까지 한시 완화했다(▲일반재산 3억1000만원 이하 ▲ 금융재산 4인가구 기준 1천112만원 이하). 지원 대상에는 자살 의도자가 추가돼 보건소 등에서 관리하는 자살 고위험군 가구 중 생계가 곤란한 가구의 경우 해당 기관의 추천을 받아 긴급 지원할 수 있다.

한편 구는 복지 사각지대 발굴시스템을 통해 단전·단수 또는 건강보험료 체납 등 위기에 처한 가정을 발굴하고 긴급 지원을 실시해   최후의 사회안전망 역할을 하고 있다.

박미영 복지정책과장은 “물가상승으로 인해 위기가구가 많아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긴급복지지원 확대 실시를 통해 위기가구에 많은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