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영우'도 못피했다..."충격과 공포의 멀티밤"에 쏟아진 반응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난 3일 방송된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에 등장한 PPL 멀티밤. 사진 '우영우' 방송 화면 캡처

지난 3일 방송된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에 등장한 PPL 멀티밤. 사진 '우영우' 방송 화면 캡처

억지스러운 PPL(간접광고)이 없어 몰입감을 더했던 ENA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이하 '우영우')에서도 결국 멀티밤이 등장해 시청자들이 당황스럽다는 반응을 보였다.

지난 3일 방송된 '우영우' 11회에서는 우영우(박은빈 분)의 동료 변호사 최수연(하윤경 분)이 사무실 앞으로 찾아온 남자친구를 만나러 나가는 장면이 나왔다.

이때 최수연 책상에 올려진 멀티밤이 등장했고, 최수연은 이마, 목, 입술에 차례로 멀티밤을 발랐다.

'우영우'는 그동안 여러 드라마에서 자주 보이는 PPL을 찾아보기 힘들다는 점에서 드라마의 몰입감을 높여 인기를 더했다.

온라인상에서 네티즌들은 극 중 우영우의 아버지가 운영하는 '우영우 김밥'이 김밥 프랜차이즈나, PPL 단골 샌드위치 프랜차이즈가 아닌 점, 배우들이 시도 때도 없이 멀티밤을 바르거나 주연배우 박은빈이 모델인 건강식품 브랜드 제품 '홍삼 스틱'을 먹지 않는 점 등을 예로 들었다.

이렇게 '우영우'가 PPL을 최소화할 수 있었던 배경에는 평균보다 높은 제작비가 있었다.

'우영우'는 KT 계열의 KT스튜디오지니가 제작사 에이스토리 등과 합작해 만든 드라마로, 제작비가 공개되진 않았으나 업계에서는 16부작 제작에 약 200억원이 투입된 것으로 알려졌다. 16부작 기준 드라마의 제작비가 평균 100억에서 130억원에 달한 데 비하면 상대적으로 여유 있는 셈이다.

하지만 '우영우'에도 최근 여러 드라마에 PPL로 나온 멀티밤이 등장하자 반응이 엇갈렸다.

일부 네티즌들은 "봄날의 햇살도 멀티밤을 피해갈 수 없었다", "충격과 공포의 멀티밤", "올 게 왔다", "몰입도가 확 떨어진다", "저러다 박은빈도 바를라"는 등 아쉽다는 반응을 보였다.

또 다른 네티즌들은 "이 정도면 양호하다", "PPL 없이 드라마를 어떻게 만드냐", "'우영우'가 눈을 높여놨다"며 문제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방송법 시행령에 따르면 PPL은 시청자의 시청 흐름이 방해받지 않는 선에서 이뤄져야 한다. 지상파는 방영 시간의 100분의 5 이내, 그 외는 100분의 7 이내여야 하며, 간접광고 크기가 화면의 4분의 1을 초과하면 안 된다.

한편 신드롬급 인기를 누리고 있는 '우영우’는 천재적인 두뇌와 자폐 스펙트럼을 동시에 지닌 변호사 우영우가 다양한 사건을 맡으면서 진정한 변호사로 성장하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