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에 '털썩' 인증샷 민폐 커플…뒤의 車는 중앙선 넘어야했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난 3일 강원 설악산에 있는 한 리조트 내 도로 가운데에 앉아 인증샷을 찍고 있는 커플. 사진 JTBC 캡처

지난 3일 강원 설악산에 있는 한 리조트 내 도로 가운데에 앉아 인증샷을 찍고 있는 커플. 사진 JTBC 캡처

차가 다니는 도로 한가운데 앉아 인증샷을 찍는 한 커플의 모습이 공개돼 ‘민폐’라는 지적을 받고 있다.

지난 3일 JTBC는 강원 설악산에 있는 한 리조트 내 도로에서 차량을 세우고 밖으로 나와 인증샷을 찍고 있는 남녀 커플의 모습이 담긴 블랙박스 영상을 공개했다.

제보자는 “휴가철이다 보니 생각보다 차량 통행량이 꽤 되는 편이고 들어오는 차량들도 많았던 상황인데 거기에 앉아서 이렇게 사진을 찍더라”라고 밝혔다.

공개된 영상을 보면 남녀는 차량이 오가는 도로에 앉아 사진을 찍고 있다. 이들은 맞은편에서 차량이 오고 있지만 아랑곳하지 않고 사진을 찍었다.

제보자는 이들이 자리를 비킬 생각이 없어 보이자 이들을 피해 중앙선을 넘어야 했다.

지난 3월 보령해저터널에서 차를 세우고 인증샷을 찍은 사람들. 사진 충남지방경찰청

지난 3월 보령해저터널에서 차를 세우고 인증샷을 찍은 사람들. 사진 충남지방경찰청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는 무개념 인증샷은 이전에도 논란이 된 바 있다.

지난 3월 국내에서 가장 긴 해저터널인 보령해저터널 안에서 차량을 도로 한가운데 세우고 내려 사진을 찍는 여성과 남성의 모습이 공개돼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남성은 400m 가까이 도로를 내달렸고, 차량 주변을 맴돌며 사진을 찍던 여성은 남성이 있는 곳까지 차를 몰아 쫓아갔다.

폐쇄회로(CC) TV를 확인한 해저터널 관리사무소 직원과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쫓아오자 두 사람은 차를 타고 황급히 도주했다.

지난해 3월 경기 성남시 판교의 한 지하주차장에서 다른 사람의 외제차 보닛 위에 올라가 인증샷을 찍은 남성.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지난해 3월 경기 성남시 판교의 한 지하주차장에서 다른 사람의 외제차 보닛 위에 올라가 인증샷을 찍은 남성.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지난해 3월에는 경기 성남시 판교의 한 지하주차장에서 20대 남성이 다른 사람의 외제 차량 보닛 위에 올라가 사진을 찍어 비판이 일었다.

온라인 커뮤니티에 ‘20살 판교 벤틀리남’이라는 제목으로 올라온 사진 속 남성은 주차된 벤틀리 챠량 보닛 위에 자리를 잡고 앉아 담배를 들고 포즈를 취했다. 한쪽 발로는 차량을 밟고 한쪽 손은 차량 전면 유리창을 짚고 기대어 있다.

당시 벤틀리 차주는 “당사자의 나이가 어리고 차에 흠집도 안 났기 때문에 괜찮다”며 남성의 행동을 용서해줬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