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본인 수사엔 “검·경 국기문란” 주장…사당화 논란엔 “납득 안돼”

중앙일보

입력 2022.08.04 00:02

지면보기

종합 10면

더불어민주당 8·28 전당대회 당 대표 선거에 출마한 이재명 의원은 3일 자신을 둘러싼 검·경 수사와 관련해 “심각한 국기 문란”이라고 주장했다.

이날 국회에서 등원 후 첫 기자간담회를 연 그는 “수사권과 기소권을 가진 검찰과 경찰이 그 권한으로 정치에 개입하고 영향을 주고 특정 정치세력의 이익을 도모하는 나라는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3일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3일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이 의원은 ‘사법 리스크’ 논란에 대한 질문에 “전당대회에 맞춰서 8월 중순까지 수사를 끝내겠다는 보도를 봤는데 사실이 아니길 바란다. 대놓고 정치 개입을 하겠다는 것 아닌가”라며 “수사에도 균형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검·경 수사 상황을 거론하며 자신을 비판하는 당내 시선에 대해선 “국민의힘이 고발하고 그에 따라 검·경이 수사하는 것을 사법 리스크라고 표현하는 것 자체가 매우 유감스럽고 서글프다”고 말했다. 이어 “‘당신 고발당했더라’ 이 자체를 문제 삼는 것은 가혹하다. 잘못된 것을 구체적으로 지적해달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 “이 의원이 당선되면 민주당은 이재명의 사당(私黨)이 될 것”이란 지적에 “사당화 우려라는 말을 왜 하는지 도저히 납득이 안 된다. 사당화는 불가능하다”고 반박했다.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출마가 6·1 지방선거 패배에 영향을 줬다는 비판에 대해서도 그는 “일반적으로 대선에서 패배한 측이 매우 어려운 상황이었다”며 구도적 불리함을 앞세운 뒤 “(그럼에도) 저의 직접 출마는 대선 결과에 절망한 분들이 (포기하지 않고) 투표장으로 나오게 하는 하나의 방법이라는 측면이 있다”고 주장했다.

최근 논란이 됐던 “의원 욕하는 플랫폼을 만들겠다”는 발언과 관련해선 “재미있으라고 한 과장된 표현이 문제가 됐다”며 “앞으로는 좀 더 신중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문자 폭탄을 보내느니 자유로운 의사표명이 가능한 플랫폼도 있으면 좋지 않겠느냐”며 공약 자체는 거두지 않았다.

이 의원이 전면에 나서 각종 의혹에 방어막을 편 가운데 경쟁 주자인 박용진·강훈식(기호순) 의원의 ‘반명(반이재명) 단일화’는 점점 불투명해지고 있다. 특히 3일은 권리당원 투표가 시작되는 날이어서 단일화 마감 시한으로 여겨졌다.

박 의원은 이날 “강 의원의 선택을 기다리고 있다”며 “강 의원이 어떤 선택을 하든 무관하게 이 의원과의 1대1 구도를 만들 자신이 충분히 있다”고 말했다. 강 의원은 “이 의원과 1대1을 만들겠다고 말한 걸 보니까 결국 ‘친명 대 비명’ 하자는 것 같다. 저한테 자꾸 ‘반명 연대’를 요구하고 있다”고 박 의원을 비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