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당, 9일께 비대위원장 임명…이준석은 가처분 신청 예고

중앙일보

입력 2022.08.04 00:02

지면보기

종합 06면

국민의힘이 이르면 9일 비상대책위원장을 임명한다. 국민의힘 전국위의장인 서병수 의원은 3일 기자회견을 열고 비대위 체제로 전환하기 위한 상임전국위와 전국위 개최 날짜를 각각 5일과 9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5일 열리는 상임전국위에서는 현 상황이 당헌·당규상 ‘비상상황’이 맞는지 유권해석을 내린다. 권성동 원내대표에게 비대위원장을 임명할 권한이 주어지도록 당헌 개정안도 마련한다. 당헌상 비대위원장 임명 권한은 ‘당 대표 혹은 당 대표 권한대행’에게 있는데, 권 원내대표는 현재 ‘당 대표 직무대행’을 겸임하고 있기에 당헌에 ‘직무대행’을 추가한다. 이어 9일 전국위를 열어 당헌 개정안을 의결하고 비대위원장을 임명하는 수순이다. 서 의원은 “늦어도 10일까지는 모든 절차를 마무리할 예정”이라고 했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왼쪽)가 3일 오전 당 지도부와 함께 국회 세종의사당 예정 부지를 방문해 정진석 국회부의장과 대화하고 있다. 국민의힘은 이날 비상대책위원회로의 체제 전환을 결정 할 상임전국위원회와 전국위원회를 각각 5일과 9일에 개최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왼쪽)가 3일 오전 당 지도부와 함께 국회 세종의사당 예정 부지를 방문해 정진석 국회부의장과 대화하고 있다. 국민의힘은 이날 비상대책위원회로의 체제 전환을 결정 할 상임전국위원회와 전국위원회를 각각 5일과 9일에 개최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서 의원은 특히 “비대위가 만들어지는 즉시 자동적으로 이준석 대표는 해임된다”고 못 박았다. “당헌·당규상 비대위가 출범하면 비대위원장이 당 대표로서의 권한을 갖게 되고 자동적으로 이 대표의 권한도 없어지게 되는 것”이라면서다. 비대위 이후 새 지도부 임기도 2년이라고 규정했다.

하지만 진통 요소도 있다. 무엇보다 이 대표가 비대위 출범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법원에 낼 경우 받아들여질 가능성이 작지 않다. 서 의원도 “(가처분 인용) 걱정을 좀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본격적으로 가처분 신청 가능성을 예고했다. 이 대표는 앞서 당 초선 의원들이 비대위 전환을 촉구한 성명서를 들며 “이 모든 난장판의 첫 단계인 초선 모임 성명서를 살펴보니 익명으로 숫자를 채웠다”며 “목숨을 위협받던 일제시대 독립선언서도 최소한 다 실명으로 썼다”고 비판했다. 이어 “정리해서 앞으로 모든 내용은 기록으로 남겨 공개하겠다. 곧 필요할 듯해서”라며 향후 대응을 예고했다.

이 대표는 이 글을 올리기 전에는 페이스북에 “끼리끼리 이준석 욕하다가 문자가 카메라에 찍히고 지지율이 떨어지니 내놓은 해법은 이준석 복귀 막는다는 것”이라며 “그걸 어떻게든 실현하기 위해 당헌·당규도 바꾸고 비상을 선포한다”고 썼다. 이어 “‘내부 총질하던 당 대표가 바뀌니 참 달라졌고 참 잘하는 당’ 아닌가”라며 “‘용피셜’하게 우리 당은 비상 상태가 아니다”고 비꼬았다. ‘용피셜’은 ‘용산 오피셜’로 대통령실 의중을 뜻하는 것이라고 한다.

감사원장 출신의 최재형 국민의힘 의원도 “원내대표가 당 대표 직무를 대행하게 된 건 당헌에서 예상하고 있는 것이어서 그 자체로는 비상 상황이라고 보기 어렵다”고 비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