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세계풍기인삼엑스포, 메타버스로 MZ세대 잡는다

중앙일보

입력 2022.08.03 16:47

경북 영주세계풍기인삼엑스포직위원회이 메타버스를 활용해 전 세계가 함께 풍기인삼엑스포를 즐길 수 있는 체험의 장을 만든다.

엑스포조직위원회는 2일 시청 제2회의실에서 ‘메타버스 활용 엑스포 운영 및 통합마케팅 용역’ 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날 보고회는 송호준 부시장 주재로 미래전략실, 홍보전산실과 기획예산실에서 운영 중인 Y-주니어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대행사인 앱툴즈로부터 기획 의도 △맵 제작 과정 △홍보 계획 및 플레이 영상 등을 보고 받고 의견을 수렴하는 순으로 진행됐다.

이번 용역은 경상북도 ‘경북 메타버스 수도 만들기’ 공약과 급변하는 각 지자체 행사에 대한 신속 대응 및 MZ세대 홍보‧소통 채널 강화를 목적으로 지난 5월 착수해 오는 하반기까지 진행된다.

메타버스는 가상세계를 일컫는 말로 ‘가상의 나라에 들어가서 아바타라는 가상의 신체를 빌려 양방향 소통하고 활동할 수 있는 곳으로 AR과 VR 기술이 만들어 낸 것’이다.

코로나 이후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되고 있어 영주시도 풍기인삼엑스포에 메타버스를 활용해 MZ세대 글로벌 마케팅을 시도할 방침이다.

플랫폼으로는 제페토를 활용해 △주제관, 인삼미래관, 생활과학관 등 각종 전시관 △야외무대, 산책로, 점프게임, 포토존 등 인삼 관련 아이템 제작 △SNS이벤트 등 풍기인삼엑스포 전체 회장을 가상공간으로 구현해 대한민국 국민모두가 쉽고 편하게 즐기고 참여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뿐만 아니라 조직위원회는 한국관광공사 공모 사업인 메타버스 ‘코리아 트래블 빌리지’ 공모사업에 지난 7월 선정되어 영주세계풍기인삼엑스포 전담 캐릭터인 ‘풍삼이’를 통해 엑스포 홍보를 강화할 예정이다.

송호준 부시장은 “2022영주세계풍기인삼엑스포를 메타버스로 미리 만나보게 되어 MZ세대의 인삼에 대해 많은 관심이 생길 것으로 기대된다.”며 “영주세계풍기인삼엑스포를 통해 인삼산업 재도약의 계기마련과 풍기인삼의 소비증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2022영주세계풍기인삼엑스포'는 '인삼, 세계를 품고 미래를 열다!'라는 주제로 오는 9월 30일부터 10월 23일까지 24일간 영주시 풍기인삼문화팝업공원 일원에서 개최하며, 입장권은 영주·봉화군 관내 새마을금고, 경북도내 농협은행 및 영주시 관내 농·축협 창구, YES24티켓 온라인 홈페이지에서 구매할 수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