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두 동강 났다…양양 낙산해수욕장 인근서 무슨 일이

중앙일보

입력 2022.08.03 10:12

업데이트 2022.08.03 13:43

3일 오전 6시 40분쯤 강원 양양군 강현면 낙산해수욕장 인근 공사 현장에서 거대 싱크홀(지반 침하)이 발생했다.

크기는 가로 12m, 세로 8m, 깊이 3m로 추정된다.

이로 인해 인근 편의점 건물 일부가 무너졌고, 상하수도 시설이 파열됐다.

3일 오전 강원 양양군 강현면 낙산해수욕장 인근 공사 현장에서 가로 12m, 세로 8m, 깊이 3m 크기의 싱크홀(지반 침하)이 발생해 주변 편의점 건물 일부가 무너지는 사고가 났다. 사진 양양군

3일 오전 강원 양양군 강현면 낙산해수욕장 인근 공사 현장에서 가로 12m, 세로 8m, 깊이 3m 크기의 싱크홀(지반 침하)이 발생해 주변 편의점 건물 일부가 무너지는 사고가 났다. 사진 양양군

현장 인근 숙박시설 투숙객 96명도 대피했다. 다행히 다친 사람은 없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현장을 통제하고 양양군 상하수도사업소, 한국가스안전공사 등과 함께 사고원인 등을 조사 중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