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침해·법치무시"…대만 간 펠로시, 시진핑 조목조목 때렸다

중앙일보

입력 2022.08.03 07:56

업데이트 2022.08.03 13:43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은 2일(현지시간) 중국이 공세를 강화하고 있는 상황에서 자신의 대만 방문은 대만에 대한 미국의 지지를 보여주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대만 방문 이유 WP 기고에서 밝혀

이날 밤늦게 대만에 도착한 시점에 맞춰 게재한 워싱턴포스트(WP) 기고 '나는 왜 의회 대표단을 이끌고 대만을 방문했나'에서다.

펠로시 의장은 ‘중국 공산당’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직접 거론하며 직격탄을 날렸다. 중국의 반민주적 행태를 일일이 나열하며 대만과의 연대를 강조했다.

대만 방문 가능성이 언론 보도를 통해 알려진 뒤 펠로시 의장이 대만 방문을 결정한 이유를 상세히 밝힌 건 처음이다.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오른쪽에서 네번째)이 2일 대만 타이베이에 도착한 직후 조셉 우 대만 외교부 장관 등과 사진을 찍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오른쪽에서 네번째)이 2일 대만 타이베이에 도착한 직후 조셉 우 대만 외교부 장관 등과 사진을 찍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미국이 대만 지지한다는 분명한 선언" 

펠로시 의장은 “중국 공산당의 공세가 가속화하는 상황에서 의회 대표단의 방문은 자국을 방어하고 자유를 수호하는 우리의 민주적 파트너인 대만을 미국이 지지한다는 분명한 선언으로 보여야 한다”고 밝혔다.

또 “미국의 대만과 연대는 대만 국민 2300만 명뿐 아니라 중국으로부터 억압받고 위협받는 수백만 명 다른 사람들에게도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펠로시 의장은 중국의 인권 침해와 법치주의 무시 행태는 31년 전과 달라진 게 없다고 비판했다.

1991년 미국 의회 방문단 일원으로 중국 베이징을 방문했을 때 톈안먼 광장에서 기습적으로 ‘중국의 민주주의를 위해 숨진 사람들을 위하여“라고 적힌 플래카드를 펼쳐 경찰에 쫓긴 사건을 언급했다.

펠로시 의장은 ”그 이후 시진핑 주석이 권력 장악을 강화하면서 베이징의 악랄한 인권 기록과 법치주의 무시 행태는 계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중국, 일국양제 약속 쓰레기통에 버려" 

2일 밤 대만 타이베이 쑹산 공항에 도착한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이 전용기에서 내리는 모습. AP=연합뉴스

2일 밤 대만 타이베이 쑹산 공항에 도착한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이 전용기에서 내리는 모습. AP=연합뉴스

펠로시 의장은 홍콩, 티베트, 신장자치구를 하나하나 거론하며 중국의 탄압을 직격했다.

“홍콩의 정치적 자유와 인권에 대한 중국 공산당의 잔혹한 탄압은 ’일국양제‘의 약속을 쓰레기통에 던져버렸다”고 했다.

티베트에서 중국 공산당은 티베트인들의 언어, 문화, 종교와 정체성을 지우는 활동을 오랫동안 주도해왔다고 밝혔다.

신장에서는 중국이 이슬람교도인 위구르인들과 다른 소수민족을 대상으로 집단 학살을 자행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중국 본토에서는 정권에 저항하는 활동가와 종교적 자유 지도자 등을 표적으로 삼고 체포를 일삼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중국 공산당이 대만과 민주주의 자체를 위협하는 것을 수수방관할 수 없다”고 말했다.

"세계는 독재와 민주주의 사이 선택 직면" 

펠로시 의장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언급하고 “세계는 독재 정치와 민주주의 사이 선택에 직면했다”면서 “미국과 동맹은 우리가 독재자들에게 굴복하지 않는다는 것을 분명히 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펠로시 의장은 대만 방문은 “대만의 자유, 그리고 모든 민주주의가 존중되어야 한다는 것을 재확인하는, 민주주의에 대한 우리의 약속을 존중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이 1979년 대만을 방어하고 민주주의를 지키겠다고 스스로 한 약속이 펠로시 의장을 대만으로 이끌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