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펠로시 대만 방문, 美 파렴치한 내정간섭…中 입장 지지"

중앙일보

입력 2022.08.03 07:23

업데이트 2022.08.03 11:41

2일(현지시간) 대만 타이베이 쑹산공항에 도착한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 AFP=연합뉴스

2일(현지시간) 대만 타이베이 쑹산공항에 도착한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 AFP=연합뉴스

북한은 3일 미국 권력 서열 3위인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에 대해 "미국의 파렴치한 내정간섭 행위"라고 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이날 "최근 미 국회 하원의장의 대만 행각 문제가 국제사회의 커다란 우려를 자아내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외무성 대변인은 ""미 국회 하원의장의 대만 행각 문제와 관련해 중국은 여러 차례에 걸쳐 반드시 확고하고 힘 있는 조치를 취할 것이며 모든 후과는 전적으로 미국이 책임지게 될 것이라는 입장을 표명했다"며 "현 상황은 미국의 파렴치한 내정 간섭 행위와 의도적인 정치 군사적 도발 책동이야말로 지역의 평화와 안전을 해치는 화근이라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대만은 중국의 불가분리의 한 부분이며 대만 문제는 중국의 내정에 속하는 문제"라며 "자기 나라의 내정에 노골적으로 간섭하고 영토완정을 파괴하려는 외부세력들의 행위에 대응조치를 취하는 것은 주권국가의 응당한 권리"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대만 문제에 대한 외부세력의 간섭행위를 규탄 배격하며 국가주권과영토완정을견결히 수호하려는 중국정부의 정당한 입장을 전적으로 지지한다"며 "중국의 장성강화와 통일위업수행을 저해하려는 미국의 기도는 좌절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