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인위적 물갈이 없다"는 尹...그래도 나온 '쇄신'의 방법

중앙일보

입력 2022.08.03 05:00

대통령실 진용 개편 문제와 관련해 윤석열 대통령이 “인위적인 물갈이는 하지 않겠다”는 취지의 말을 했다고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가 2일 전했다.
이 관계자는 이날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지난 1일 윤 대통령이 '특별한 비위 사실이 드러난 것도 아닌데, 한창 일해야 하는 시기에 사람만 교체하는 식의 개편은 제대로 된 방책이 아니다'라는 취지로 말했다”고 전했다.

윤 대통령과 가까운 여권 인사는 “경제가 위중한 전시 상황에서 함부로 장수를 바꾸는 법은 없다”며 “현 시점에서 별도의 인적 쇄신 작업은 없다는 게 현재까지 윤 대통령의 생각”이라고 말했다. 참모들과 호흡을 맞춰가며 일할 수 있는 본궤도에 오른 만큼, 일단 기존 진용으로 민생 챙기기 등 성과를 내는 데 전념하겠다는 윤 대통령의 의중이 읽힌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7월 29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주한대사 신임장 제정식에서 필립 골드버그 주한 미국대사의 신임장을 받기 위해 행사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대통령실 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7월 29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주한대사 신임장 제정식에서 필립 골드버그 주한 미국대사의 신임장을 받기 위해 행사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대통령실 사진기자단

 하지만 윤 대통령의 이같은 인식에도 불구하고 대통령실 내부에선 참모진 대수술이 불가피하다는 기류도 만만치 않다. 여당 차원의 비대위 전환을 시작으로 여권 전체의 새판짜기가 이미 시작된 마당에, 정치권에서 쏟아지는 대통령실 쇄신·개편 요구를 마냥 무시하기는 어렵다는 주장이다.

대통령실 참모는 중앙일보 통화에서 “인적 쇄신은 없다고 단정 짓긴 이르다”며 “참모들이 먼저 사의를 표명하는 식으로 대통령의 선택지를 넓혀주는 것도 방법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대통령실은 이날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과 일부 수석비서관이 최근 윤 대통령에게 사의를 밝혔다는 일부 언론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그러면서 “어떤 방식으로 대통령실에서 무엇을 하느냐 하는 것은 결국 대통령이 결정할 일”이라고 했다.

 20%대로 내려앉은 국정 수행 지지율 추이가 윤 대통령의 최종 결단에 영향을 미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익명을 전제로 “대선 시절에도 윤 대통령이 민심을 바로미터로 삼아 막판에 결정을 바꾸고는 했다”며 “이번에도 결국 민심의 향배를 따라갈 것 같다”고 예상했다. 이재오 국민의힘 상임고문은 MBC 방송에 출연해 “취임 100일(8월 17일)까지 윤 대통령 지지율이 20%대 선이 머문다면, 용산 집무실과 당 할 것 없이 여권 전체가 혁명적 개혁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7월 29일 용산 대통령실 집무실에서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으로부터 업무보고를 받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7월 29일 용산 대통령실 집무실에서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으로부터 업무보고를 받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더불어민주당은  대통령실 인적 쇄신을 더욱 압박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극우 유튜버 채용 등 대통령실 인사참사 4인방을 문책하는 것은 물론 참모 전반에 대한 인적 쇄신을 단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가 지목한 '인사 참사 4인방'은 김대기 대통령비서실장, 복두규 인사기획관, 이시원 공직기강비서관, 윤재순 총무비서관이다.

 취임 후 첫 여름휴가(1~5일) 중인 윤 대통령은 서울 자택에 머물며 정국에 대한 고민을 이어가고 있다. 윤 대통령 측 관계자는 “정무특보와 홍보특보 등을 신설해 대국회 관계 및 여론전을 강화하는 방안 등 여러 카드를 두고 고민하는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