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영우'처럼 거꾸로 읽어도 같은 이름, 여기 가면 '뜻밖 횡재' [GO로케]

중앙일보

입력 2022.08.03 05:00

업데이트 2022.08.03 09:14

GO로케

GO로케’ 외 더 많은 상품도 함께 구독해보세요.

도 함께 구독하시겠어요?

 제주도 앞바다를 자유롭게 유영하고 있는 남방큰돌고래. 돌고래 서식지로 알려진 서귀포 대정읍 연안에서 어렵지 않게 만날 수 있다. 사진 디스커버제주

제주도 앞바다를 자유롭게 유영하고 있는 남방큰돌고래. 돌고래 서식지로 알려진 서귀포 대정읍 연안에서 어렵지 않게 만날 수 있다. 사진 디스커버제주

TV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이하 ‘우영우’)’ 덕분에 고래에 대한 관심이 부쩍 높아졌다. 덩달아 돌고래 탐사선, 고래 박물관 등 고래 관련 관광지와 레저 시설도 인기몰이 중이다. 전국의 대표 고래 투어 명소를 찾아봤다.

코로나 이후 최대 호황

울산 장생포 '고래바다여객선' 탑승을 기다리는 많은 사람들.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의 인기로 고래 탐사 여객선을 체험하려는 사람들이 부쩍 늘었다. 사진 울산도시관리공단

울산 장생포 '고래바다여객선' 탑승을 기다리는 많은 사람들.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의 인기로 고래 탐사 여객선을 체험하려는 사람들이 부쩍 늘었다. 사진 울산도시관리공단

울산 장생포항에서 운항하는 ‘고래바다여객선’은 코로나 이후 최대 호황을 누리고 있다. 하루 두 번 울산 연안을 항해하며 3시간 동안 돌고래를 탐사하는 여객선인데, 코로나 장기화로 지난 2년간은 연간 탑승객이 1만 명에도 미치지 못했다. 올해는 4월부터 운항을 시작했는데, 벌써 탑승객이 1만 명을 넘어섰다. 여객선 관계자는 “‘우영우’의 인기로 요즘은 주말마다 280명 정원이 가득 찰 정도”라면서 “코로나 확산 전인 2019년(1만6094명 탑승)보다 탑승객이 더 많이 몰리고 있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인기에 힘입어 8월 2~15일은 고래 탐사 여객선을 8회 더 늘려, 2주간 총 24회 운항하기로 했다.

울산은 뿌리 깊은 ‘고래의 고장’이다. 과거 연간 1000마리 이상의 고래가 울산에서 포획되고 해체돼 전국 각지로 팔려 나갔다. 포경업 전진기지였던 장생포는 1985년 상업포경이 금지되면서 쇠퇴했다가 2008년 고래문화특구로 지정된 후 관광 명소로 부활했다. 고래박물관을 비롯해 고래연구소‧고래생태체험관‧고래문화마을 등이 조성돼 있는데 매년 100만 명 이상의 방문객이 들고 있다.

이 일대서 매년 ‘울산 고래 축제’도 열린다. 올해는 10월 13~16일 개최할 예정이다. 코로나 여파로 미뤄오던 축제를 3년 만에 재개한다. 장생포 고래문화특구는 8월 한 달간 이벤트도 진행한다. ‘우영우’처럼 똑바로 읽거나, 거꾸로 읽어도 이름이 같은 방문객은 고래바다여객선을 비롯해 고래문화특구 전 시설에 무료로 입장할 수 있다.

돌고래 관측 확률 90%

돌고래 탐사선 위에서 남방큰돌고래를 관측 중인 사람들. 사진 디스커버제주

돌고래 탐사선 위에서 남방큰돌고래를 관측 중인 사람들. 사진 디스커버제주

“제주도 서귀포시 대정읍에 가면 ‘삼팔이’ ‘춘삼이’ ‘복순이’가 아기 돌고래들과 함께 헤엄치는 모습을 자주 볼 수 있다고 합니다. 남방큰돌고래 언젠가는 꼭 보러 갈 겁니다”

드라마에서 우영우(박은빈)가 고래를 만나러 가보고 싶다고 했던 제주도 서귀포시 대정읍은 실제 돌고래가 많이 발견되는 장소다. 대정읍 모슬포항에서 신도포구에 이르는 대략 12㎞ 해안도로가 이른바 ‘돌고래 관측 명당’으로 통한다. 실제로 제주도 해역에는 약 120마리의 남방큰돌고래가 서식하는 것으로 알려졌는데, 보통 해안에서 100~200m 안쪽 바다에 살기 때문에 육지에서 관측이 어렵지 않다. ‘모슬포 인근 해안도로를 달리다 돌고래를 발견했다’는 식의 목격담을 SNS에서 어렵지 않게 찾을 수 있다.

제주도 야생 돌고래 탐사선. 서귀포 대정읍 동일리포구에서 출발해 50분간 연안을 누비며 돌고래를 관측한다. 사진 디스커버제주

제주도 야생 돌고래 탐사선. 서귀포 대정읍 동일리포구에서 출발해 50분간 연안을 누비며 돌고래를 관측한다. 사진 디스커버제주

대정읍 연안을 누비는 돌고래 탐사선도 ‘우영우’ 효과를 보고 있다. 야생 돌고래 탐사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디스커버제주 김형우 대표는 “드라마 방영 후 체험객이 30% 이상 증가했다”고 말했다. 12인승짜리 보트를 타고 동일리포구에서 출발해 50분간 연안을 항해하는데, 90%의 확률로 돌고래를 관측할 수 있단다. 돌고래 반경 50m 이내에는 접근하지 않고, 먹이를 주거나 큰소리를 내지 않는 것이 원칙이다.

다양한 돌고래 문화 공간

2020년 개관한 서울대공원 돌고래이야기관. 과거 돌고래쇼를 벌이던 수조와 객석을 전시 공간으로 활용하고 있다. 사진 서울대공원

2020년 개관한 서울대공원 돌고래이야기관. 과거 돌고래쇼를 벌이던 수조와 객석을 전시 공간으로 활용하고 있다. 사진 서울대공원

국내에서 전시나 공연을 목적으로 돌고래를 사육 중인 시설은 울산 고래생태체험관, 제주 퍼시픽랜드, 마린파크, 한화 아쿠아플라넷(제주‧여수), 거제 씨월드, 제2롯데월드 아쿠아리움 등 7개 곳이다. 고래를 수족관에 가두어 관리하는 것이 비윤리적이라는 비판 여론이 많아지면서, 시설 대부분이 생태 체험 프로그램 위주로 운영 중이다.

과거 돌고래쇼로 유명했던 서울대공원 공연장은 고래 테마 박물관으로 탈바꿈했다. 돌고래쇼는 1984년 서울대공원 동물원 개원과 함께 시작해 2013년 마지막 공연을 끝으로 사라졌다. 그 뒤 남은 돌고래 7마리를 모두 방류하고 빈집 상태로 있던 공연장을 2020년 ‘돌고래 이야기관’으로 단장했다. 돌고래가 머물렀던 수조와 과거 공연장 관람석을 그대로 전시 공간으로 살렸다. 2013년 첫 자연 방류된 돌고래 ‘제돌이’의 생애를 비롯해 다양한 해양 생물의 이야기를 만날 수 있다.

서천 국립해양자원박물관 3층의 전시실. 대형 고래 벽화와 실물 크기의 골격 표본이 포토존으로 인기를 얻고 있다. 사진 국립해양자원박물관

서천 국립해양자원박물관 3층의 전시실. 대형 고래 벽화와 실물 크기의 골격 표본이 포토존으로 인기를 얻고 있다. 사진 국립해양자원박물관

충남 서천 국립해양생물자원관도 최근 가족 단위 방문객이 크게 늘었다. 고래 테마 문화 공간이 다양한데, 특히 자원관 1층의 ‘바다마을 고래고래’라는 어린이 체험관이 인기다. 트램펄린‧볼풀‧쉼터 등 놀이 시설이 해양 생물 테마로 조성돼 있다. 혹등고래 조형물(길이 17m) 입속으로 들어갔다가 내장을 빠져나와 미끄럼틀을 타고 내려오는 식이다. 국립해양생물자원관 관계자는 “실물 크기의 고래 골격 표본과 대형 고래 벽화가 있는 포유류 존이 포토존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에 등장했던 장남원 작가의 혹등고래 사진. 롯데월드타워 서울스카이의 '나는 고래' 전시에서 장 작가의 고래 작품 30여 점을 만날 수 있다. 사진 장남원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에 등장했던 장남원 작가의 혹등고래 사진. 롯데월드타워 서울스카이의 '나는 고래' 전시에서 장 작가의 고래 작품 30여 점을 만날 수 있다. 사진 장남원

드라마에서 우영우에게 감동을 준 고래 사진을 기억하시는지. 로펌 회의실에 걸려 있던 흑백의 고래 사진은 CG가 아니다. 사진작가 장남원(70)씨의 ‘혹등고래’ 작품이다. 30년간 바다를 누벼온 그는 국내 유일의 고래 전문 사진가로 통한다. 마침 그가 촬영한 다양한 고래 사진을 만날 수 있는 ‘나는 고래’ 전시가 21일까지 롯데월드타워 서울스카이에서 이어진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