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바나 후원사가 관저 시공” 보도…대통령실 “후원 안했다”

중앙일보

입력 2022.08.03 00:02

지면보기

종합 08면

윤석열 대통령 부부가 거주할 한남동 대통령 관저 공사의 일부를 김건희 여사와 인연이 있는 특정 업체가 맡았다는 의혹이 2일 제기됐다.

오마이뉴스는 이날 ‘김 여사가 과거 코바나컨텐츠를 운영할 당시 전시회를 후원한 업체가 관저 공사의 일부 시공을 맡았다’고 보도했다. 해당 업체는 2016년과 2018년 전시회의 후원사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2일 새 대통령 관저 공사가 진행 중인 서울 한남동 외교부 장관 공관의 모습. [연합뉴스]

2일 새 대통령 관저 공사가 진행 중인 서울 한남동 외교부 장관 공관의 모습. [연합뉴스]

이에 대해 대통령실 관계자는 브리핑에서 “해당 업체는 과거 김 여사가 전시회를 할 때 인테리어 공사를 맡았던 업체로, 그에 대한 대금을 (업체에) 줬다”며 “후원업체로 이름을 올린 것은 감사의 뜻에서 한 것이지, 후원했기에 올린 것은 아니다”고 했다. 해당 업체가 실제로 전시회 후원을 하지는 않았다는 설명이다. 다만 해당 업체가 관저 공사에 참여했는지에 대해선 “보안상 이유로 공개할 수 없다”며 “업체 선정이나 진행 상황은 경호처의 철저한 검증과 감독하에 이뤄지는 보안 업무”라고 했다.

이후에도 논란은 계속됐다. 오마이뉴스는 ‘해당 업체가 관저 공사 지역을 서울 한남동이 아닌 세종시로 허위로 명시했다’고 추가 의혹을 제기했다. 국가종합전자조달시스템인 나라장터에는 ‘공사명: ○○주택 인테리어 공사, 공사지역: 세종특별자치시’로 나와 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담당자가 전산시스템에 입력하는 과정에서 세종으로 잘못 썼다고 한다. 바로잡을 것”이라고 재차 해명했다. 용산 대통령실 청사 리모델링의 설계·감리도 해당 업체가 맡았다는 의혹도 나오고 있다.

민주당은 공세를 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과거 어느 역대 정부에서도 들어본 바 없는 권력 사유화의 전형”이라며 “깜깜이 계약으로 진행되는 대통령실 이전 공사 의혹을 철저히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와 별개로 무속인으로 알려진 ‘법사’ A씨의 이권 개입 의혹도 제기됐다. 최근 정치권 주변에선 A씨가 윤 대통령 부부와의 친분을 사칭해 세무조사나 인사 등에 영향을 끼치는 것처럼 행세하며 이권에 개입하고 있다는 내용의 ‘지라시’(정보지)가 돌았다. 이와 관련해 대통령실 관계자는 2일 기자들을 만나 “공직기강비서관실이 대통령실이나 특정인과의 관계를 바탕으로 이권에 개입하는 불법행위가 있는지 계속 예방하고 관련 조처를 하고 있다”며 “다만 A씨의 이권 개입 의혹에 대해 구체적인 조사가 이뤄진 건 아니다. 풍문이 돌고 있기 때문에 필요하다고 판단되면 제대로 조사를 진행해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