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왕복 6차선 도로 역주행한 킥보드女…"여유로운 표정 황당"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왕복 6차선 도로를 달리던 차량이 역주행하는 전동 킥보드와 마주쳐 충돌할 뻔한 상황이 담긴 영상. [유튜브채널 한문철TV 영상 캡처]

왕복 6차선 도로를 달리던 차량이 역주행하는 전동 킥보드와 마주쳐 충돌할 뻔한 상황이 담긴 영상. [유튜브채널 한문철TV 영상 캡처]

왕복 6차선 도로를 달리던 차량이 역주행하는 전동 킥보드와 마주쳐 충돌할 뻔한 사연이 눈길을 끈다.

2일 유튜브 채널 ‘한문철TV’에는 ‘도로 위 역주행 킥보드 영상. 정말 볼수록 역대급 레전드’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은 지난달 30일 경기도 남양주시에서 찍힌 것으로 1차선을 달리던 제보자 A씨는 굽어진 구간을 지나자마자 2차선 반대편에서 킥보드에 탑승한 20대 여성 운전자가 달려오는 것을 발견했다. 당시 A씨가 2차선을 주행하고 있었다면 킥보드 운전자와 정면으로 충돌할 뻔한 상황이었다.

A씨는 “커브 도로에서 갑자기 전동 킥보드를 탄 여성이 역주행하며 나타났다”면서 “너무 놀란 우리 가족과는 달리 유유히 떠났다. 얼굴을 봤는데 너무 여유로운 표정이라 더 황당하고 화가 난다”고 밝혔다.

그는 “좌로 굽은 도로라 가드레일 때문에 거의 보이지 않았고 저희 차가 2차로에서 1차로로 차선 변경한 직후라 큰일 날 뻔했다. 만약 미처 피하지 못하고 충돌했다면 어떤 상황이 되었을지 정말 상상이 안 간다”면서 “이런 사람들은 처벌 방법이 없는 거냐”고 물었다.

이에 대해 한문철 변호사는 “차량 운전자가 킥보드 운전자를 발견할 때 거리가 60m 정도로 서로 마주 보고 주행하고 있어 1초 만에 충돌하는 거리”라면서 “죽으려면 무슨 짓 못 하겠냐”고 말했다.

이어 “혹시 정면충돌로 킥보드 운전자가 사망해도 킥보드 운전자에게 100% 책임이 있다”고 했다.

누리꾼들은 “목숨이 2개인가”, “킥보드 역주행이나 자동차 전용도로 진입 벌금 좀 몇백 먹여라”, “잘못 들어갔더라도 저 차로로 다니면 안 되지”, “왜 생판 모르는 남을 범죄자 만들고 죽으려고 저러는 거야? 저 사람 안 잡혀갔냐”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