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배터리 3사, 상반기 점유율 25.8%…中 공세에 밀렸다

중앙일보

입력 2022.08.02 18:32

배터리전시회. 뉴스1

배터리전시회. 뉴스1

국내 배터리 3사의 올해 상반기 글로벌 시장 점유율이 대폭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기업들의 점유율 확대 영향을 받은 것으로 풀이된다.

2일 에너지전문 시장조사업체 SNE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1~6월 세계 각국에 등록된 전기차(EV, PHEV, HEV) 배터리 에너지 총량은 203.4기가와트시(GWh)로 집계됐다.

이 중 LG에너지솔루션과 SK온, 삼성SDI 등 국내 3사의 배터리 에너지 총량은 52.4GWh로, 점유율은 25.8%였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34.9%)보다 9.1%포인트(p) 하락한 것이다.

LG에너지솔루션은 지난해에 이어 글로벌 점유율 2위 자리를 지켰지만, 점유율은 기존 23.8%에서 올해 14.4%로 9.4%포인트 내렸다.

SK온은 국내 배터리 3사 중에서 유일하게 점유율이 늘었다. 올해 SK온의 점유율은 작년보다 1.2%포인트 늘어난 6.5%로, 글로벌 5위를 기록했다.

삼성SDI는 작년보다 0.9%포인트 줄어든 4.9%의 점유율로 6위였다.

반면 CATL을 비롯한 중국계 기업들은 올해 세자릿수의 배터리 사용량 증가율을 보이며 점유율이 대폭 확대됐다.

세계 1위인 중국 CATL의 점유율은 작년보다 6.2%포인트 늘어난 34.8%, 3위인 중국 BYD는 작년보다 5.0%포인트 늘어난 11.8%를 각각 기록했다.

상위 10위권에 포함된 유일한 일본 기업인 파나소닉은 지난해보다 5.4%포인트 줄어든 9.6%의 점유율로 4위였다.

SNE리서치는 “전기차 배터리 시장은 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24개월째 꾸준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고, 특히 중국 지역의 성장률이 돋보인다”며 “강화되는 중국 내수 시장에 대응하기 위해 국내 3사의 유동적 전략 수립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