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국민의힘 조속히 정상화되길 바란다"

중앙일보

입력 2022.08.02 11:24

업데이트 2022.08.02 16:33

[인수위사진기자단]

[인수위사진기자단]

대통령실은 2일 국민의힘 내홍 상황과 관련해 "당이 조속히 정상화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민생도 그렇고 여러가지 해결할 일들 많은데 그런 일들을 같이 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관계자는 '당 정상화가 조속한 비대위 체제로의 돌입을 말하는 것인지 전당대회를 빨리 열어서 새 지도체제 출범을 말하는 것인지'에 대해 묻자 "그냥 그 뜻 그대로 받아들여 주면 좋을 것 같다"며 "당이 복잡하고 어려운 문제를 겪으며 지나가고 있는데 조속히 안정되기를 바랄 뿐"이라고 했다.

일각에서 대통령실 인적쇄신 요구가 제기된 데 대해선 "입장을 낼 만한 것이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떤 방식으로 대통령실에서 무엇을 하느냐 하는 것은 결국 대통령이 결정할 일"이라고 했다.

과거 김건희 여사 코바나컨텐츠를 운영할 당시 전시를 후원한 업체가 대통령 관저 인테리어 공사를 일부 진행했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해선 "기사에 언급된 업체는 코바나 후원한 사실이 전혀 없다"고 일축했다.

그는 "(기사에 등장하는 업체들은) 당시 (김 여사가) 전시회 할 때 인테리어 공사를 담당했던 업체들"이라며 "포스터에 이름이 있었던 것으로 아는데, 그냥 감사의 뜻에서 이름을 올린 거지 그 업체들이 후원해서 오른 것은 아니다. 대금을 내고 공사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이 관계자는 '코바나 전시업무 했던 업체들이 관저 공사에 참여했단 사실은 맞느냐' 등 이어진 질문에는 "대통령 관저 건축은 업체 선정이나 진행 상황이 경호처의 철저한 검증과 감독하에 이뤄지는 보안 업무라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 드릴 수 없다"며 말을 아꼈다.

한편 '법사' A씨가 윤석열 대통령 부부와의 친분을 사칭해 이권에 개입했다는 의혹과 관련해선 "대통령실은 대통령실과의 친분을 과시하면서 이권에 개입하는 행위에 대해 계속 예방 및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다만 이권에 대해서 구체적 조사가 이뤄진 것은 아니다"며 "그러나 풍문이 돌고 있기 때문에 필요하다고 판단되면 조사를 진행해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