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맘스터치 6개월만에 또…버거 200원·치킨 1000원씩 올린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사진 맘스터치

사진 맘스터치

버거·치킨 프랜차이즈 맘스터치가 오는 4일부터 총 50종의 제품 가격을 인상한다고 2일 밝혔다. 지난 2월 37가지 메뉴의 가격을 올린 지 6개월 만이다.

인상 품목은 버거 23종, 치킨 20종, 사이드메뉴 7종이다. 인상 폭은 버거 200원, 치킨 1000원, 사이드메뉴 100∼400원이다.

이에 따라 대표 메뉴인 싸이버거 단품은 4100원에서 4300원으로, 후라이드치킨 한 마리는 1만5900원에서 1만6900원으로 오른다

또 후라이드싸이순살 한 박스는 9900원에서 1만900원으로, 케이준양념감자(중)는 천800원에서 2000원으로 각각 인상된다.

맘스터치 관계자는 "닭고기, 밀가루, 오일 등 주요 원부자재의 비용 상승이 이어지는 상황에서 가맹점의 수익성 보전을 위해 가격 인상을 결정했다"며 "인상분 전액은 가맹점 수익 개선과 원부자재 구매가 인상 대응에 사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앞서 롯데리아와 KFC도 약 반년 새 제품 가격을 2차례 이상 올렸다.

롯데GRS가 운영하는 롯데리아는 지난해 12월 약 60여개 제품의 가격을 평균 4.1% 올린 데 이어 올해 6월 81종의 가격을 평균 5.5% 더 인상했다.

KFC도 지난 1월 징거버거와 오리지널 치킨 등 일부 제품 가격을 100∼200원 올린 후 지난달 12일 200∼400원 추가 인상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