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휴가 뒤 인적쇄신 없다"지만…여당은 이 두사람 지목했다

중앙일보

입력 2022.08.02 02:00

업데이트 2022.08.02 10:57

지면보기

종합 04면

여름휴가 첫날인 1일 윤석열 대통령이 휴양지 방문 계획을 전면 취소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오전 용산 청사 브리핑에서 “윤 대통령이 2~3일 정도 지방에서 휴가를 보내는 방안을 검토 중이었는데 최종적으로 가지 않는 것으로 결정했다”며 “서울에 머물면서 향후 정국 구상을 하고 휴식을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휴가 피크 철에 대통령이 움직이면 해당 지역에서 휴가를 즐기는 분들께 폐를 끼칠 수 있는 점 등을 고려해 그런 결정을 내린 것으로 알고 있다”고 부연했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당초 부인 김건희 여사와 함께 경남 거제 저도에서 사흘, 춘천에서 이틀을 머물 계획이었다. 한 참모는 통화에서 “경제가 어려운 데다 여당도 어수선하지 않느냐”며 “대통령이 마음 편히 휴양지에서 휴가를 보낼 상황이 아니란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대통령이 지금 상황이 엄중하다는 인식에 따라 국정과 대통령실 쇄신 등에 대한 고민을 자택에서 하는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7월 29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주한대사 신임장 제정식에서 필립 골드버그 주한 미국대사의 신임장을 받기 위해 행사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대통령실 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7월 29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주한대사 신임장 제정식에서 필립 골드버그 주한 미국대사의 신임장을 받기 위해 행사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대통령실 사진기자단

 참모들도 대통령실 쇄신론에 촉각을 곤두세우면서 거취 등을 놓고 여러 고민을 하는 모습이다. 핵심 참모는 중앙일보 통화에서 “대통령 지지율이 20%대까지 내려앉았으면 ‘인사 처방’을 해야 한다”며 “다만, 내가 먼저 사표를 내는 게 다른 참모들에게 어떤 영향을 줄지를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참모의 말처럼, 경우에 따라선 참모 줄사표 가능성도 완전히 배제할 순 없는 상황이다. 이와 관련해 대통령실 내부에선 “지금 용산에 있는 사람이 모두 쇄신 대상자 아니냐”, “모두 책임을 통감해야 한다”는 자성론도 곳곳에서 감지된다.

 하지만 대통령실 관계자는 오후에 다시 기자들을 만나 인적 쇄신 가능성엔 일단 선을 그었다. 이 관계자는 “여러 관계자를 인용해 '윤 대통령이 휴가가 끝나면 어떤 쇄신을 한다' 이런 얘기들이 굉장히 많이 나오는데, 근거가 없는 것들”라고 일축했다. 그러면서 “행사나 일과 비슷한 건 안 하기로 하셨다. 지금은 댁에서 오랜만에 푹 쉬시고 주무시고 가능하면 일 같은 거 덜 하고 산보도 하고 영화도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다른 핵심 관계자도 “윤 대통령은 한번 인연을 맺은 사람을 중히 여기는 인사 스타일”이라며 인위적 물갈이 가능성을 낮게 봤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일 당 혼란 상황 수습을 위한 초선의원들과의 간담회를 마친 뒤 국회 원내대표실을 나서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김성룡 기자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일 당 혼란 상황 수습을 위한 초선의원들과의 간담회를 마친 뒤 국회 원내대표실을 나서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김성룡 기자

 그럼에도, 정치권에선 윤 대통령이 휴가 직후 대통령실 개편을 단행할 것이라는 전망이 계속 나오고 있다. 이날 국민의힘에선 구체적으로 김대기 비서실장, 이진복 정무수석 등이 지목했다. 하태경 의원은 MBC라디오에 출연해 “비서실에서 최소한 누군가는 책임을 지는 사람이 나와야 한다”며 “당 대표 대행이 그만뒀는데 같은 급의 그 비서실장 정도는 책임을 져야 하는 거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김용태 최고위원은 CBS 라디오에 출연해 대통령실에서 비대위로의 전환을 설득했다는 보도에 대해 “기사가 사실이라면 정무수석부터 시작해서 다 사퇴해야 한다”며 “대통령은 당무에 개입 안 하겠다고 했는데 여기 대해서 입장 표명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익명을 원한 국민의힘 관계자는 “대선 때를 봐도 윤 대통령이 결국엔 민심의 뜻을 받들며 난관을 정면돌파하곤 했다”며 “윤 대통령 지지율이 10%대로 내려가도 상관없다고 하는 진짜 윤 대통령 측근 그룹부터 읍참마속 해야 한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은 복두규 인사기획관과 이시원 공직기강비서관, 윤재순 총무비서관 등 검찰 출신 인사의 문책을 주장하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