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버스] 권성동 원내대표의 길었던 하루... 결론은 '비대위 체제'로

중앙일보

입력 2022.08.01 17:00

당대표 직무대행을 내려놓겠다고 한 뒤 첫 출근일인 1일 권성동 원내대표의 일정은 '추후 공지'였다. 기자들은 원내대표실 앞에서 오전부터 진을 치고 앉았다. 오늘 국회에서 가장 핫한 인물은 단연 권 원내대표였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권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비공개로 최고위원과 초선 의원 간담회를 열고 당내 의견을 수렴했다. 성일종 정책위의장과 초선의원단 운영위원인 전주혜 의원 등이 원내대표실을 찾았다. 점심을 위해 사무실을 나서며 기자들의 질문세례를 받았지만 일절 답을 하지 않았다. 오후에 재선의원 간담회를 마친 권 원내대표는 '반도체 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당정 협의회'에 참석한 뒤 긴급의원총회 장소로 향했다.

권성동 원내대표가 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원내대표실 앞에서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김성룡 기자

권성동 원내대표가 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원내대표실 앞에서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김성룡 기자

권성동 원내대표가 1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3선 이상 중진의원 간담회를 마치고 참석의원들과 대화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권성동 원내대표가 1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3선 이상 중진의원 간담회를 마치고 참석의원들과 대화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권성동 원내대표는 긴급 의총 모두발언을 통해 "초선, 재선, 3선 이상 중진 의원들과의 릴레이 간담회에서 현재의 혼란을 극복할 수 있는 현실적 방법은 비대위 체제로의 전환이라는 다수의 목소리를 들었다”고 밝혔다. 국민의힘은 이날 긴급 의총에서 현재의 당 상황을 비상 상황으로 규정하고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하기로 총의를 모았다.

권성동 원내대표와 성일종 정책위의장이 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반도체 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당정 협의회 시작에 앞서 대화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권성동 원내대표와 성일종 정책위의장이 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반도체 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당정 협의회 시작에 앞서 대화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양금희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의총이 끝난 뒤 “최고위원들의 사퇴로 당이 비상 상황인지에 대한 의원들의 의견을 모았다. 비상 상황이라고 하는 의견에 극소수 의원을 제외하고는 모두 동의했다”고 밝혔다. 이어 “당헌·당규 96조에 따르면 비상 상황일 때 비대위를 가동할 수 있다”며 “의원총회는 의견을 모으는 과정이고, 실제 비대위 발족과 관련된 의결은 상임전국위원회와 전국위에서 이뤄진다”고 설명했다.

긴급의총 모두발언을 위해 단상으로 나가는 권성동 원내대표. 김성룡 기자

긴급의총 모두발언을 위해 단상으로 나가는 권성동 원내대표. 김성룡 기자

발언을 마친 뒤 자리로 돌아가는 권성동 원내대표. 김성룡 기자

발언을 마친 뒤 자리로 돌아가는 권성동 원내대표. 김성룡 기자

당헌·당규 96조에 따르면 최고위 기능이 상실되는 등 당에 비상상황이 발생할 경우 안정적인 당 운영 등을 위해 비대위를 둘 수 있게 돼 있다. 이날 의원총회엔 소속 의원 89명이 참석했으며 현재가 비상 상황이라는 해석에 반대 의견을 제시한 의원은 1명이었다고 양 원내대변인은 설명했다.

외부 일정을 마친 뒤 원내대표실로 돌아오고 있는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 김성룡 기자

외부 일정을 마친 뒤 원내대표실로 돌아오고 있는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 김성룡 기자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