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수요 역대 최고, 다음주엔 더 늘어난다…블랙아웃 공포

중앙일보

입력 2022.08.01 10:29

업데이트 2022.08.01 10:46

지난달 이어진 무더위에 전력 수요가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1일 전력거래소에 따르면 7월 월평균 최대전력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 증가한 8만2007㎿(메가와트)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최대전력은 하루 중 전력사용량이 가장 많은 순간의 전력수요로, 이게 높다는 것은 그만큼 전력수요가 많았다는 것을 의미한다. 월평균 최대전력이 8만㎿ 선을 넘은 것은 2018년 8월(8만710㎿)과 지난해 7월(8만1158㎿)에 이어 지난달이 세 번째다.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특히 지난달 7일에는 오후 5시 기준 최대 전력수요가 9만2990㎿까지 치솟아 기존의 최대 기록인 2018년 7월24일의 9만2478㎿도 넘었다. 전국 곳곳에서 폭염 특보가 발령되고 열대야가 나타나며 냉방 가동이 늘어난 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되며 산업 분야 등을 중심으로 전기 사용량이 급증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이 때문에 지난달에는 전력 공급예비율이 안정적인 수준으로 꼽히는 10% 선도 3차례나 깨졌다. 특히 지난달 7일의 공급예비율은 7.2%로 2019년 8월 13일(6.7%) 이후 약 3년 만에 가장 낮았다.

올여름 전력수급의 최대 고비는 다음 주가 될 전망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6월 말 ‘여름철 전력수급 전망 및 대책’을 발표하면서 올여름 전력 최대 수요 시기를 이달 둘째 주로 전망했다. 이에 일각에서는 2013년 8월 이후에는 9년간 한 번도 발령된 적이 없었던 전력수급 비상경보가 발령될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다. 공급예비력이 5.5GW(기가와트ㆍ5500㎿) 밑으로 내려가면 전력수급 비상경보가 발령되는데, 지난달 7일에는 공급예비력이 6.6GW까지 떨어지기도 했다.

하지만 산업부는 전력수요가 급증해도 안정적 공급이 가능하도록 9.2GW 수준의 추가 예비 자원을 확보했다며 ‘블랙 아웃’(대규모 정전) 같은 최악의 상황은 벌어지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오는 9월 8일까지를 ‘여름철 전력 수급 대책 기간’으로 정하고, 가정과 사업장 등의 에너지 절약 노력 및 기업의 직원 휴가 분산을 당부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