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다 가기도 전에 6호 태풍 트라세 또 발생…제주로 직진 중

중앙일보

입력 2022.07.31 17:30

6호 태풍 트라세의 예상 이동 경로. 기상청

6호 태풍 트라세의 예상 이동 경로. 기상청

제 5호 태풍 ‘송다’의 영향권에서 벗어나기도 전에 제 6호 태풍 ‘트라세(TRASES)’가 일본 오키나와 부근 해상에서 발생했다. 태풍 트라세는 제주도를 향해 곧장 직진할 것으로 예상된다.

31일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트라세는 오후 3시 현재 일본 오키나와 북북서쪽 약 120㎞ 부근 해상에서 시속 34㎞로 북진하고 있다. 중심기압은 998h㎩(헥토파스칼), 최대 풍속은 초속 18m로 태풍의 기준인 17m/s를 갓 넘는 수준이다. 트라세는 캄보디아가 제출한 이름으로 딱따구리를 뜻한다.

트라세는 1일 오전 3시에 일본 가고시마 서남서쪽 약 390㎞ 부근 해상까지 북상하다가 이후 세력이 점차 약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오후 3시쯤에는 제주 서귀포 남서쪽 70㎞ 부근 해상에서 열대저압부로 약화할 전망이다.

이광연 기상청 예보분석관은 “제6호 태풍 트라세는 적도와 열대 해상의 공기가 들어오는 통로에서 일시적으로 발달했을 수 있지만, 더욱 강하게 발달하기는 어렵고 24시간 이내에 다시 열대저압부로 약화될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열대저압부로 약화된 이후에는 고온 다습한 수증기의 형태로 한반도 상공으로 유입되면서 비를 뿌릴 것으로 보인다.

전국에 최대 250㎜ 많은 비

기상청은 당초 태풍 송다 등의 영향으로 다음 달 2일까지 전국에 강하고 많은 양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고 예보했다.

전남과 경남, 제주도는 50~100㎜, 중부 지방과 전북, 경북은 30~80㎜, 강원 영동은 10~60㎜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했다. 특히, 지리산과 남해안, 제주도의 산지를 중심으로는 지형의 영향을 받아 최대 250㎜가 넘는 물 폭탄 수준의 강하고 많은 비가 내릴 전망이다.

기상청은 이미 열대저압부일 때부터 트라세의 흐름을 파악하고 있었던 만큼 기존에 발표한 예보에 변동은 없다고 밝혔다. 이 예보분석관은 “트라세를 이미 열대성 저압부로 분석하고 있었고 이를 반영해서 앞으로의 강수량을 예측했다”고 설명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