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인적 인플레’ 아르헨티나, 기준금리 52→60% 대폭 인상

중앙일보

입력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의 슈퍼마켓에서 지난 5일(현지시간) 시민들이 가격을 비교하며 장을 보고 있다. 하늘색 표시가 붙은 제품들이 정부가 제조사와의 합의로 가격을 관리하는 제품들이다. 연합뉴스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의 슈퍼마켓에서 지난 5일(현지시간) 시민들이 가격을 비교하며 장을 보고 있다. 하늘색 표시가 붙은 제품들이 정부가 제조사와의 합의로 가격을 관리하는 제품들이다. 연합뉴스

아르헨티나 경제가 최악의 상황으로 치닫고 있다. 거듭된 금리인상에도 살인적인 인플레이션(물가상승)이 지속하자 이번에는 중앙은행이 28일(현지시간) 기준금리를 연 52%에서 60%로 8%포인트나 인상했다.

일곱 차례 연속 인상으로, 이번 인상폭은 2019년 8월 이후 최대다.

경제 위기가 이어지고 있는 아르헨티나는 이미 몇 년째 페소화 가치 하락과 맞물려 두 자릿수 물가 상승으로 신음해 왔는데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가열된 전 세계 인플레이션 속에 상황이 더 악화했다.

아르헨티나 경제 전문가들은 이번 금리 인상이 살인적인 인플레이션을 통제하기 위한 적극적인 조치이자, 국제통화기금(IMF)과의 합의를 준수하기 위한 것이라고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경제 위기가 이어지고 있는 아르헨티나는 지속적인 금리 인상에도 불구하고 지난 6월 연 물가 상승률이 64%를 기록했다.

연말에는 세 자릿수 물가 상승률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는 비관적인 전망이 지배적이다.

카를로스 메넴 전 정권에서 경제차관을 지낸 경제학자 호세 야치는 “7월 한 달간 물가 상승률은 7%를 웃돌 것”이라며 “연말 전에 8월에 이미 연 100%를 넘길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고 아르헨티나 매체 엘크로니스타가 전했다.

아르헨티나는 지난 2일 마르틴 구스만 전 경제장관의 전격 사임으로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페소화 추가 하락을 예상한 사업체들이 가격을 미리 대폭 올린 탓에 물가 상승은 계속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후임 실비나 바타키스 신임경제 장관은 요동치는 시장을 안정시키기 위해 새 경제 프로그램을 발표했으나 재정 균형을 이루기 위한 구체적인 방안도 내놓지 못하고, 여당 내 강경파의 정치적 지지도 얻지 못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